1. 국정원 트위터 정치여론공작 : 검찰이 국가정보원 심리전단 직원들이 2011년부터 2012년 12월까지 2270개의 트위터 계정에서 2200만건의 글을 조직적으로 올리거나 퍼나른 사실을 확인했으나, 수사인력의 한계와 재판 일정 때문에 대선·정치 개입 혐의에 대해 제대로 분석도 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2. '채군 정보유출'에 靑 직원 개입 : 청와대가 4일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아들로 지목된 채모군의 개인정보의 불법열람·유출 과정에 총무비서관실 소속 조모 행정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사실로 확인함에 따라 '채동욱 찍어내기' 논란을 비롯한 정치적 후폭풍이 우려되고 있다.


 3. 김종인·이상돈 잇따라 ‘쓴소리’ : 새누리당의 비상대책위원으로 참여했던 김종인 전 새누리당 국민추진위원장과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가 6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쓴소리를 날렸다.

  ... (중략) ... 이 교수는 ‘박 대통령의 제일 큰 문제가 뭐냐’는 질문에 “국정의 전반적인 기조가 이렇게 대립적으로 가서는 안 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정권이 일단 들어서게 되면 최대한 야당과 협력한 것은 협력하고 경쟁할 건 경쟁하는 모드를 가져야 한다”고 박 대통령에게 조언했다. 그는 “여야 대립이 첨예하고 과거 문제에 있어서 임기 4년을 앞으로 갈 수 있을까”라고 우려했다.  이 교수는 국정원 문제에 대해서도 “국정원 의혹을 박 대통령이 시원스럽게 털지 못하면 굉장히 부담으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경고




 
 사실 국정원 트위터글 건수야 별로 놀랍지도 않습니다. 김종인과 이상돈 등이 쓴소리하는 것도 충분히 그럴만한 상황이고.
 그런데, 채군 정보유출에 관해 청와대가 조모 행정관의 '개인적 일탈'로 잡아떼고 있는 걸 보면 박근혜나 주위 측근들의 상황인식이 굉장히 안이한 거 아니냐는 의문이 강하게 듦.

 아무리 '청와대'가 붙었다지만, 그래도 일개 행정관이 단독으로 정보를 빼내고 조선일보와 선을 닿아 검찰총장 찍어내기 공작을 벌였다는 걸, 이런 일을 개인의 일탈행위 차원에서 했다는 해명을 순순히 믿을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되겠어요?

 청와대 측의 개인적 일탈... 운운을 보고 저처럼 자기도 모르게 헛웃음 터뜨린 사람들이 전국 각지에 무쟈게 많을 겁니다...

 "이거뜨리 지금 장난하나..." 이런 생각이 들죠.

 박근혜 정권, 말아먹겠다고 작심한 게 아니라면 더 늦기 전에 지금이라도 긴장 바짝 해야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