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613650.html


조계종의 주지급 승려 10여명이 지난달 28일 밤 10시께부터 다음날 아침 7시께까지 충남의 한 불교 연수원에서 밤새 술판을 벌이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조계종의 주지급 승려들이 일반인에게도 개방돼 있는 불교 연수원에서 밤새 ‘술판’을 벌였다.

승가대 동기들로 알려진 10여명의 승려들은 지난달 28일 밤 충남의 한 불교 연수원 레크리에이션룸에서 다음날 아침 7시께까지 큰 소리로 노래를 부르며 술을 마셨다. 조계종 총무원이 2009년 ‘불교식 수행’의 대중화를 목표로 설립한 이 연수원은 불교 관련 기관 외에도 정부·기업·학교 등 100여개 기관들이 연수 장소로 이용하고 있다. 승려들의 노랫소리는 일반인 이용자들이 묵고 있는 인근 숙소에까지 들릴 정도로 컸다. 이 연수원에선 일반인 이용자들에게는 구내에서 술을 마시지 말 것을 권유하고 있다.

승려들이 술을 마신 레크리에이션룸은 30인석 규모로 노래방 시설이 갖춰져 있다. 술자리가 끝난 레크리에이션룸에는 승려들이 마시고 난 1박스 분량의 소주병과 3박스 분량의 맥주캔, 먹다 남은 문어 숙회와 과일·오징어포 따위의 안주가 남아 있었다. 불교에선 불교도이면 모두가 지켜야 하는 기본 생활 규범인 ‘오계’에서 ‘술을 마시지 말라’고 규정하고 있다.

승려들 중에는 3선의 조계종 중앙종회 의원도 있었다. 아산의 한 사찰 주지인 이 승려는 지난 10월 실시된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서 재선에 나선 자승 스님 캠프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맡기도 했다. 이 승려는 <한겨레>와의 전화 통화에서 “20년 만에 도반들이 모여 소식을 나누는 자리였다. 종단 소유 시설이라 편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계종의 한 승려는 “승려로서 말이 안 되는 행동을 했다. 특히 외부 사람들에게는 금주를 권하면서 자기들은 마셨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종단에서 철저히 진상을 조사한 뒤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불교시민단체 관계자도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