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예상했습니다.
박근혜가 흔들기(책임여부를 떠나..)에 의해 지지율이 덜어지면,
똥줄이 탈 것이고 그렇게 되면,
밑에 애덜 관리도 안되고 옆집 애덜에 말발도 안 먹히고...
결국 미국 등 외세에 의존하게 될 것이라고...

그래서, 초반에는 나름 TPP에 꿈쩍 않고,
러시아/중국과 친밀감을 높이는 등 중립외교를 지향한 듯 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아시아대륙내의 협력을 강조한 듯 보였죠.
감히 미국이 가장 싫어하는 말을 떠벌리고 다녔죠.
(당연하겠지만, 미국은 아시아-유럽 대륙의 협력강화와 달러대체 통화에 대해 극도로 싫어합니다.)

노무현 보고, 감히 아세안과 연계한 중립외교를 펼친다면 깔보더니...
결국 같은 꼴로 결론이 난 듯 합니다.

미국 오라버니는, 도감청까지 해서 박근혜 대통령의 심중을 읽었을 것이고,
박근혜 대통령의 입지를 매몰차게 조여왔겠죠.
결국, 조달청개방, 전투기 수의 계약에 이어 TPP를 받아들임으로써 힘이 다 빠지고
이제는 호구로써 열심히 퍼줄 일만 남은 듯 합니다.
그나마, 피지배 백성들에게는 창피하니까 열심히 언플만 합니다.

방공식별구역을 이어도까지 확장하니 어쩌니...
이런 상황에, 중국/일본에 맞서 이승만/박정희 처럼 한바탕 질러보는 것도 좋을텐데.
이미 힘이 빠져서 밑에 애덜 이기지도 못 할듯...

완전 호구로 전락하기전에,
내쫓던지 아니면 眞좌우합작(민주+산업+애국+평화통일)으로 힘을 실어주고 정책결정에 영향을 줘야지 않나 싶어요.
나만 그런건가? 벌써 "레임덕" 또는 '79년 느낌이 나네...

누가 제발...
 "박근혜 대통령은 지금 연막작전이다. 제대로 된 카드를 숨기고 있다. 모르는 놈은 조용히 있어라."
이렇게 자신감이라도 전해주세요.
돌이켜보니 문재인도 어이없고, 거기에 당한 정동영, 손학규, 김두관도 어이 없네요.
바이든 각하가 오면 또 어떤 융숭한 대접을 해야할꼬.....
이게 나라가 작다고 그런게 아니다. 베트남은 나라는 작아도 프랑스도 중국도 미국도 무찔렀다.
나라가 분열되고 그 분열을 이용해서 무능력한 놈들이 정치를 하니 자꾸 이꼴로 간다.

일단, 통일이 우선이다. 헌법에 괜히 명시되어 있겠냐. 시대적 소명인데, 어떤 새끼(대통령, 국회의원)  하나
전략세우는 놈년이 없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