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제가 쓴글에 마지막 댓글입니다.
--------------------------------------------------------------------------------------------------------------------------------------------------

왜 상대의 변화에 기대려 합니까?
그것은 내가 통제할 수 없는 것이에요.

지금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에 대해 얘기하고 있습니다.

아래 현재의 상황을 냉철히 분석해 봅시다.

1. 북한은 세습독재 국가로 남한과 애증의 관계에 있다.
북한은 변하기 힘들며, 핵과 재래식무기 등을 가지고 있는 위험국가이다.
그 무기들이 남한을 향하고 있다.

2. 북한과 남한은 경제력 차이가 크다. 그래서 통일이 되면 남한의 경제적 부담이 클 것이다.
더군다나 북한은 성장이 정체되어 있어, 갈수록 남한과의 격차가 커지고 있다.
즉, 이러한 추세대로라면 남북한의 통일 비용은 갈수록 늘어난다는 것이고, 남한 국민의 부담은 가중된다는 것이다.

3. 남한과 북한은 한민족으로 민족적 감정이 희미하게나마 남아있지만,
주변 열강인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는 각자이 이익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남북한의 관계를 형성하려고 할 것이다.
따라서, 남북한은 그들의 처지를 주변열강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것은 남북한의 이익과는 배치될 수 있다.

4. 북한은 자체적으로 변화하려 하지 않는다. 경제적, 군사적으로도 수세에 몰려있기에
더더욱 세습 독재체제를 개선하려 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미 북한에도 휴대폰, 각종 남한의 동영상, 인터넷, 북중교류 등으로 바깥세상에 대해 인지하고 있고,
내부에서도 장마당 등 여러 시장주의적인 요소가 싹트고 있다.

5. 북한이 내분 등 권력다툼이나 경제혼란 등으로 체제가 위험해서 내부적으로 해결이 안 된다면,
 북한 본인들에게 가장 이로운 선택을 할 것이다.
만약 북한이 그런 상황에서 남한을 선택하지 않는다면, 남한으로서는 큰 손실을 입을 것이고
헌법과 건국이념 등이 송두리째 어긋나게 된다.
또, 북한이 외세에 기댄후에도 남한에 대해 지속적인 위협이나 물적/심적 방해를 해올 가능성이 잇다.
이러한 손실은 남북한의 통일에 의한 통일비용에 비해 비교도 안 될만큼 막중한 것이다.

위 설명은 참인가요, 거짓인가요?
저는 '참'이라고 보는데요. 거짓이라고 말 할수 있는 분??

자 저 설명에 대한 우리의 반응..

a. 세습독재체제가 바뀔 때까지 기다린다.

b. 현재 여지가 있는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백두산관광, 철도운행, 가스관통과 등 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북한을 설득한다.
설득이 안되면 a.와 같은 결과가 따를 것이다.

이제 문제...
ab중에 어떤 선택을 하는 것이 이득일까???????????


다시 생각해봐도 이해가 안되요.

박근혜 생각이...
혹시 이런 진실이 있는 것인가?

1. 남북한이 통일되면, 대선/총선등을 치러야 할때가 올 것이다.
특히 대선은 남북한 8000만(19세 이하를 포함한 수치이나 무시)의 인구 다수의 지지를 받아야만 승리가 가능하다.
지금 북한땅의 인구 2500만은 새누리당을 싫어하는 것 같다.
그래서, 통일후에는 오히려 새누리당에는 득이 될것이 없다.

2. 남북한이 통일이 되면 각종 이권을 누가 가져가냐에 따라 각 세력의 흥쇠가 크게 엇갈릴 것이다.
통일전에 북한을 지원하여 스스로 경제발전에 올라서거나, 평화통일후에 북한의 세력을 인정해준다면,
분명 무시못할 세력으로 성장할 것이다. 
만약, 북한을 고사시키거나 혼란을 틈타 통일시킨다면,
이런 북한의 노다지 이권을,  남한의 재벌이나 정치세력이 접수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내가 이것들을 움켜쥘 수 있으면 통일한국의 영원한 기득권자의 지위를 갖게 될 것이다.

이런 생각을 하나봐.
나는 이런 생각이 매국노의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이다.
이완용도 이런 생각이었다. 한국이 일본과 통합되면, 나 이완용은 한국의 최대 재력가이자 권력가가 된다.

이런 생각은 반헌법적이고, 국가와 국민의 이익보다 일개 대통령 개인과 그 가문, 그리고 일부 재벌의 이익을 대변한
민족에 대한 배신이고 선량한 관리자로서의 의무를 져버린
역적행위
이다.

나는 이래서, 이공과 피노키오와 박근혜의 통일 구상을 매국노의 것이라고 의심하는 바이다.
미국의 눈치를 안 볼 수 있냐고? 미국 눈치보라고 대통령으로 국회의원으로 누가 뽑아줬냐?
국가와 국민을 헌법에 따라 위해주고 노력해 주면 끝이다. 그러다 암살될 것이 두렵거든 암살되라.

말 잘 나왔다.
여기서 대통령, 국회의원 선거 때에
미국의 말을 잘 들을 것 같아서 뽑은 사람????
우리의 정신은 많이 오염됐다.
그래도 하나면 생각하자.
통일 뒤에는 우리의 삶이 지금보다 훨씬 나아진다고.
IMF부터 15년동안 외국 양키 왜놈 잡것들에게 퍼준거는 안 아깝고,
같은 말 같은 조상 가진 북한 사람들 좀 도와주는 것에는 참으로 배아파하고 질겁한다.
통일후 15년만 잘 이겨내면, 동양의 독일이 된다. 일본 정도는 제낄 수 있다.
반성해야 할 부분이다.

평생, 아니 후대손손 자손만대로
일본의 호구가 되고 싶나? 미국의 개가 되고 싶나? 중국의 노리개가 싶나?
지금의 우리 의지에 따라, 우리 미래는 결정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