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법학과 윤재만 교수가 "탈북자들은 사형시켜야한다"는 글을 카카오톡 대화방에 올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윤 교수는 지난 25일 오전 카카오톡 대화방에 "친일 민족배신집단에 붙어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무너뜨린 탈북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또 같은 카카오톡 대화방 글에서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는데에 부역한 탈북자들은 나치에 부역한 자들을 사형시킨 프랑스처럼 전원 사형에 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교수의 이런 글은 보수성향의 한 시민단체가 탈북지식인 모임이 운영하는 인터넷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윤 교수가 해당 글을 올리게 된 이유를 듣기 위해 윤 교수에게 전화 연결을 시도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1993년부터 대구대 교수로 일해 온 윤 교수는 한국비교공법학회 회장 등을 지냈다.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