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은 18일 ‘국정원 댓글녀’ 사건을 경찰로부터 넘겨받고 특별수사팀을 꾸리는 등 원 전 원장의 정치개입 의혹에 대한 고강도 수사에 돌입했다. 검찰관계자는 “성역 없는 수사로 한점의 의혹도 남김없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혀 원 전 원장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공개한 국정원 내부 문건인 ‘원장님 지시 강조 말씀’과 관련 된 각종 고발사건도 수사 대상으로 삼고 있어 원 전 원장에 대한 수사가 다각도로 진행될 전망이다. 

‘국정원 댓글녀’ 사건은 최근까지 국정원의 일부 직원이 개입한 것으로 드러났지만 정보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번 사건에 국정원 고위 관계자의 IP주소가 쓰였다는 소문도 있어 원 전 원장도 관련 된 것이 아니냐는 얘기가 돌고 있다. 

나아가 ‘댓글녀 사건’이 문재인 민통합당 대선 후보를 겨냥했지만 사건이 밝혀지면서 가장 피해를 본 건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였다는 점에서 이 사건의 본질이 박 후보 공격용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이에 따르면 사건의 실제 배후는 박 후보의 대선 승리를 원치 않는 쪽이라는 결론에 이른다. 댓글이 문 후보를 공격하고 피해는 박 후보가 봤다면 가장 큰 수혜자는 안철수 교수다. 만일 안 교수가 대선 과정에서 후보 사퇴를 하지 않았다면 야권 단일후보도 예측불허였고, 대선 결과도 알 수 없는 상황이었다. 

때문에 대선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막후에서 안철수 교수를 밀고 있다는 소문에 근거해‘댓글녀 사건’이 안 교수의 대선 승리를 위한 ‘이명박-원세훈’의 합작품이 아니냐는 추정도 나온다. 


http://weekly.hankooki.com/lpage/coverstory/201304/wk20130419165438121180.htm



안철수가 작년 2012년 9월19일에 대선출마한다고 공식 기자회견을 하기전까지 그는


2011년도에 무상급식 패배로 오세훈이 사퇴하고난 이후에 9월 추석 명절 하루전날에


서울시장에 출마한다는 내용을.. 윤여준이가 오마이뉴스에 뿌립니다


그러자 온갖 인터넷 기사들을 엄청 쏟아냈고 안철수에 대한 열풍이 불었죠


그리고 그당시 초창기에는 진보보다는 보수쪽에서 더 좋아했습니다


네이버 이력란에도 보면 안철수는 대통령 직속 미래기획위원회와 정보화위원회에 소속되어있을정도니까


보수쪽에서는 당연히 mb가 내세운 인물이란걸로 다들 생각햇던거죠.. 그러자


다음 아고라를 비롯한 진보쪽 사이트 반응에서 안철수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니까 안철수는  mb와의 거리를 두기 


시작하고 그 이후에는 네이버 이력란에서도 mb시절 위원회 활동 내용을 삭제해버립니다


그리고 나서 그는 알다시피 서울시장 자리를 양보하고 기부라던가 빌게이츠 만남을 비롯해서


온갖 언론에서는 모조리 안철수에 대한 내용을 다루게 됩니다


그리고 박근혜의 지지율은 처음으로 안철수한테 1등 자리를 내주게 됩니다




아크로에서도 몇몇 사람들은 안철수 찍겠다는 사람들도 많았고 안철수가 박근혜를 이길거라고


예상하는 분들도 많았어요


그렇다면 박근혜를 당선시키기 위해서 국정원이 대선에 개입해 댓글을 썼다면


민주당과 문재인보다는 지지율이 더 높았던 안철수를 더욱 더 많이 공략했어야 합니다


그런데 안철수에 대한 비난댓글은 거의 없을뿐더러 안철수쪽에서도 이번 댓글사건에 대해서


본인들이 피해자라는 얘기는 없습니다


이상하죠? 만약에 저 위에 주간한국 기사의 내용대로라면


문재인을 공격한 이유가 혹시 안철수와 문재인이 단일화를 할때


안철수에게 더욱 더 유리한 조건을 만들어주기 위한 것은 아니었던게 아닐까


싶은데? 어떻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