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제가 국익을 부정하는겁니까? 다시 정리해 드리죠.

1. 나는 이라크 파병은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참조로 저는 주한미군의 필요성도 인정하는 사람입니다)...라고 본문에 기술했습니다.

2. 고 김선일이 인질로 잡혔다.

3. 당시 이탈리아의 경우 인질 때문에 병력을 철수한 사례도 있었다.

그러나 (당시 그리고 지금도) 내 입장은 이탈리아의 사례가 모범이 될 수는 있지만 한국에 그대로 적용할 수는 없다. (이 당시 저는 이탈리아의 인질 사건을 들어 한국도 이라크에서 병력을 철수해야 한다는 민주노동당원들과 논쟁을 했죠. 그 결과, 항상 그랬듯 '한그루도 알고 보니 노빠 ㅠ.ㅠ'라는 비야냥만 들었다는...)


4. 인질이 생겼습니다.

5. 이 경우 이 인질 때문에 병력을 철수해야 하느냐?하는 문제는 솔직히 쉽게 이야기할 수 없습니다.

아니 저의 입장을 다시 부언한다면 인질 때문에 병력을 철수해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그 것은 테러에 굴복하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당시 동영상에는 인질범들이 인질들 머리에 빈총을 겨누고는 러시아 룰렛 게임을 하는 것을 보고 저는 그 인질범들을 오히려 비난했습니다만)


6. 제가 제기하는 문제는 인질 때문에 국익을 포기하자.... 포기 안한 노무현은 개새끼....가 아닙니다.


당시, 추가 파병에 대하여는 미국과 원칙적으로 합의만 했을 뿐 일정들은 아직 확정도 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그런 상태에서 인질이 발생했습니다.


a) 인질을 구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했는데 협상이 부진한 경우 어쩔 수 없습니다.  저는 파병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b) 제가 제기하는 문제는 노무현이 '추가 파병 변함없다'라는 발언이 고 김선일 사태 발생 후 얼마 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생했다는 것입니다.(제 기억으로는 동영상 이후 2일 후인가 그렇습니다.)

c) 제 주장은 미국과 추가 파병을 연기해야 한다......................도 아닙니다.

제 주장은 바로 이렇습니다.


"추가파병은 어쩔 수 없을 것이다. 만일, 인질 때문에 추가파병에 차질이 생긴다면 그 것은 정권이 판단할 일이다. 내 개인적으로는 인질 때문에 추가파병을 멈출 수는 없다"


"문제는 추가파병의 약속 대상자인 미국과 구체적인 날짜가 잡히지도 않은 상태여서 인질범들과 협상기간이 있었다"


"물론, 인질범들에게 굴복하지 않는다는 의지의 천명으로 이해할 수도 있지만 하다 못해 테러에 절대 굴복하지 않겠다는 미국조차도 테러범들과는 협상을 한다"


"만일, 인질범들에게 굴복하지 않는다는 의지의 천명이라면 아프칸의 인질 사태에서는 왜 노무현 정권은 그렇게 열과 성을 다해-거액을 주었다는 소문이 있지만 이 부분은 소문으로 저는 확인안했고 어쨌든 인질범들에게 돈을 준 것은 확실하다-인질을 구하려고 노력을 했을까? 아프칸도 우리가 파병한 나라인데 말이다"



제 주장을 다시 정리해 드리죠.


"나는 이라크 파병을 어쩔 수 없는 일로 인식한다."

"인질 때문에 미국과 약속한 추가파병을 철회할 수는 없다. 이탈리아의 사례가 모범이 되겠지만 그 것이 정답은 아니다"

"그러나 고 김선일의 경우에는 시간적인 여유가 있었으며 추가파병에 대하여 하겠다는 약속만 있었을 뿐 구체적인 일정은 잡히지 않은 상태다"


"따라서, 한국에서는 인질범들과 협상할 기회가 있었다. 그런데 이런 기회를 박차버리고 그 것도 인질이 생긴지 얼마 되지 않아 추가파병 변함없다...라고 한 것이 과연 반인륜범죄가 아니고 또 무엇이라는 말인가?"



디즈레일리님이 반인륜적.... 정의를 말씀하셨는데 그럼 A급 전범, B급 전범 또는 C급 전범의 구분이 굳이 필요하겠는가?


추가)바로 그 인질 사건 중인지 아니면 전후인지 자료를 뒤져봐야 하지만 현재 유엔총장을 역임하는 반기문이 당시 알 자지라(에구.. 이제 이름도 헷갈리네...) 방송의 인터뷰에서 똑같은 발언을 했습니다. <-- 과연 인터뷰를 할 필요가 있었을까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