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통의 열린우리당 창당을 두고 뺄셈 정치를 했다고 두고 두고 욕을 먹고 있는데,

노통이 열린우리당 창당 이후에 제대로 덧셈 정치를 못했다는데는 동의하지만, 노통"만" 뺄셈정치를 했다고 욕 먹는 것에 대해서는 좀 동의하기 어렵다.

노통의 대타로 아직도 일부 민주당 지지자의 그리움이 대상이 되는 이인제. 이 분 새천년민주당 시절에 당시 후보였던 노무현의 대통령 당선이 유력해지자 바로 탈당했다. 오매불망 새천년민주당 대선후보가 되기를 원하셨던 이 분은 새천년민주당 후보로 대선에 나와서 1%도 안되는 득표를 하고 통합민주당이 탄생할 때 다시 탈당했다. 이 분 덧셈정치를 해서 지금까지 그리워하시는지 묻고 싶다. 

민주당의 인재로 사랑받고 있는 김민석은 어떤가. 노통의 후보 선출 이후 이 분이 탈당해서 정몽준에게 간 행위는 덧셈정치의 하나로 기억되어야 하나? 이것도 당시로서는 뺄셈 아니었나? 결과적으로 정몽준과 합쳐졌기에 김민석이 욕을 먹어서는 안된다면, 노통의 초기의 뺄셈정치도 결과적으로 성공했다면 그리 욕먹을 일도 아니었다.

이인제, 김민석은 모두 개인의 행동이었을 뿐이라고?

민주개혁세력의 적통 김대중 전대통령은 대선에 출마하기 위해서 뺄셈 정치 한 번 한 적이 없던가? 새천년국민회의의 탄생 과정은 모두들 잊어서 노통"만" 다구리 하시는건지 묻고 싶다. 그 때 김대중 전대통령의 뺄셈정치의 결과로 이부영, 제정구 등의 아까운 인재들이 한나라당에 간 기억은 다 잊으셨는지? (나는 한나라당에 간 다른 사람은 다 욕해도 제정구는 욕하지 못하겠다. 그냥 안타까울 뿐이다.) 그래도 결과가 좋았기 때문이든 아니면 다른 이유든, 독자 정당을 차린 친노세력을 포함해서 적어도 민주개혁세력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디제이를 "이제 와서" 그 이유 때문에 욕하지 않는다. 왜 살아있지도 않은 노통만 가지고 아직도 난리인가.

명박통은 탈당도 안하고 덧셈정치 한다고 노통보다 낫다고 칭찬하는데, 과연 이 분이 덧셈정치만 하셨을까?  친박연대는 명박통의 덧셈정치의 결과로 탄생한 정당인지 묻고 싶다. 명박통은 대선 승리 후 형님을 통하여 대대적인 숙청을 단행했다. 친박연대의 복당을 절대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것은 또 어떤가. 이것도 명박통의 덧셈정치인가?

회창옹도 마찬가지였다. 대선에서 디제이에서 패배한 이후 그는 당권을 장악하고 전면적인 숙청을 단행했다. 숙청된 분들이 무소속연댄가 뭔가 만들어서 총선에 나왔고 일부는 살아남기도 했었다. 김윤환이 앙심을 품고 나중에 회창옹을 물먹인 것은 유명한 얘기다. 영삼옹의 숙청은 너무들 잘 기억하실거다. 다만 이들 숙청의 대상이 되었던 사람들은 추후에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흡수되고 말았다. 하지만 현재 디제이, 와이에스, 회창옹, 명박통, 그 누구도 뺄셈정치를 했다고 욕먹고 있지 않다.

노통의 뺄셈정치가 다른 사람들의 뺄셈정치와 달랐던 점은 당권을 장악해서 숙청을 단행하지 않고 당정분리를 기치로 내걸었다는 거다. 지금 돌이켜보면 최고의 판단미스 중 하나였다. 대통령 권력을 이용해서 당권을 장악하고 대선 당시에 협조하지 않았던 구민주당 계열에 대한 대대적 숙청을 단행하는 것이 정치적으로 효율적인 선택이었을거다.  현재 한나라당은 박근혜라는 커다란 지분을 가진 유력한 대선주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명박통이 거침없이 밀어붙일 수 있었는데, 당시 민주당은 이인제도 떠나고 구민주당 계열은 자체 대선 후보도 내기 어려울 정도로 상대적으로 세가 약했기에 결코 불가능하지 않았다. 분당은 정당개혁과 당권장악 모두를 염두에 둔 "마키아벨리적" 수였을 텐데, 그 이후에 왜 그렇게 안이하게 대처했는지 의문이다. 대선자금모금을 보면 백옥같이 하얗게 정치하신 분도 아닌데.

뭐가 되었든 현 시점에서 구민주당 인사들은 숙청하는게 좋다고 생각한다거나, 현 시점에서 참여정부 인사들은 떨궈내는게 좋다고 생각하는게 그리 도움이 안된다는 교훈을 내가 생각하기에 <대부분의> 정치인들이 얻었다고 본다. 그런 면에서 유시민의 선택에 나는 동의하지 않는다. 그의 정치적 선택이 노통의 유지를 이어받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비록 노무현 후보가 위기에 몰렸을 때 바리케이트를 친 유시민에게 아직도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고, 여기 계신 많은 분들보다 훨씬 많은 호감을 가지고 있지만... 유시민이 생각하는 독일 모델보다는 영미식 모델이 한국의 현재 상황에서 훨씬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두 번의 글을 통해서 내가 결국 하고 싶은 얘기는 이거다. 서로 다른 정치적 입장을 가지고 있던 사람들의 섭섭한 마음이 없어지지는 않을거다. 하지만 결국 같이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지켜야할 금도가 있다는 것 정도는 장삼이사인 우리들도 기억했으면 한다. 디제이가 노통의 장례를 치르며, "내 몸의 반 쪽"이라는 표현을 통해 남기고 싶었던 말도 그 말이었다고 나는 믿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