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에 때아닌 노무현 논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흐강님의 '노무현 십원 발언' 관련 발제문을 제외하면, 제가 직접 내용상으로 참여하고 있지는 않고 있죠 (그런데 이 '십원짜리' 발언만큼은 흐강님과 얽킨 추억?이 조금 있는지라 한마디 하고 넘어 가고 싶더군요 ^^).

 불구경하듯이 구경해온 입장인데요.

 그런데 전 이런 생각이 듭니다. 이게 다 문재인 때문이라고. 그리고 이게 문재인의 문제를 보여주는 한 징후라고.
 이게 무슨 말인지 좀 풀어 설명하죠.

 문재인을 중심으로 한 이른바 친노세력이 현실에서 유의미한 힘을 가진 정치세력이 아니라면, 아크로에서 이렇게 10년이 지난 일로 시시콜콜 지리하게 다툴 일 자체가 애시당초 벌어지지 않을 겁니다. 흐강님은 분이 관성적으로 툴툴거릴 수 있겠죠. 이러나 이렇게 훅 하고 달아오르지는 않을 거에요. 지금 현재 아크로에서 벌어지고 있는 논쟁은 껍데기만 노무현 논쟁일 뿐 사실은 2013년 현 시점에 존재하고 있는 '문재인 세력'의 정치적 정당성, 혹은 정통성을 둘러싼 대립이라고 봐요.

 문재인 세력의 정치적 정당성/정통성을 다투는 논쟁에서 왜 10년도 더 지난 노무현이 불쑥 등장하는가?
 그거야 문재인의 정치적 자산이 "노무현의 후광" 이외에는 아무 것도 없기 때문입니다. 아무 것도 없다는 게 지나치다면, 내세울 게 그다지 많지가 않고 빈약하다란 말로 바꿔도 전 개의 않습니다
 씨너님 식의 표현을 빌리면, 관장사죠.
 그러니까 서로 머리 속 진짜 관심사는 2013년 현  시점의 친노세력인데도 불구하고, 겉으로 드러나는 소재는 10년 전의 노무현에 관련된 일화로 뒤범벅이 되는 기현상이 벌어지는 겁니다.
 
 그런데 이런 논쟁 구도가 대단히 퇴행적입니다. 제가 예전에 썼던 표현을 다시 써먹으면, 이게 일종의 '제사정치 증후군' 같은 겁니다.
 되풀이하지만 이게 다 제가 보기엔 문재인의 존재 탓입니다. 적어도 일차적인 원인을 찾자면 그래요.

 제가 아크로적 의미에서의 반노와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다는 점이야 아크로에서 아실만한 분은 이미 다 아십니다. 단적으로, 전 지금도 최악의 노무현이 최선의 이회창보다 대한민국이라는 정치공동체의 공공선을 위해 0.0001%나마 더 나았다고 봅니다. 지금이라도 타임머신 타고 그때 그 당시로 돌아가면 이후 일어날 모든 일을 다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망설임없이 노무현 다시 찍습니다.

 그러나 저러나, 역시 문재인은 빨리 유시민을 뒤따라 일선에서 물러나는 게 한국정치(혹은 야권)의 발전에 기여하는 길인 것 같습니다.

 서로가 빤히 문재인의 존재를 의중에 두면서도 문재인 및 그 세력의 정치적 아젠다, 정책, 노선에 관한 논쟁은 보이질 않고 10년 전 노무현의 일화를 둘러싼 인성평가를 가지고 다툴 수 밖에 없게끔 유도되는 상황.

 이런 상황이 일어나는 소이연은 문재인이란 정치 (및 그 정치세력)의 성격이랄까 행태, 즉 사회경제적 혹은 계급적 이해관계의 대립에 근거한 이념과 정책 대안에 힘쓰고 호소하는 일보다는 이미 지나간 노무현이란 한 일개 정치인에 대한 대중의 호감에 호소하고 부각시키는 일에 더 열중하는 그 세력의 성격에서 우선 찾아야 하는 게 맞을 겁니다.   


 올해 들어 일어 커졌던 대화록 폐기 대소동만 해도 그렇죠. 노무현의 한 개인의 정치적 평판에 행여 흠결이 미칠까 급급해하는 모습만이 주로 비추어졌을 뿐이지 (물론 이런게 전혀 없을 순 없겠죠. 어느 정도야 저도 이해합니다 ^^) 대북정책 및 NLL에 관한 국민의 지배적 인식에 배짱좋게 의문을 표하거나 도전하면서 그 사안에 관한 발전적인 재성찰이나 논의를 이끌어보겠다는 노력을 해보는 모습은 문재인 세력으로부터 찾아보기 어려웠죠. 전혀 없다시피 했던 것 같아요. 물론 개판의 시작은 개누리당에 있었음은 당연한 전제로 깔고 하는 말입니다.
 
 하여 이런 이유로, 문재인 가지고선 야권이 답이 안 나와요.
 지난 대선 때도 그랬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