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 개혁은 원래 정동영이 총대메고 나왔던 거였죠. 이른바 정풍운동. 동교동계의 거센 반발 속에서도 뚝심있게 밀어부치면서 이후 상향식 공천이나 국민 경선 같은 작품이 나왔죠.

당시 기억이 좀 나는데 김민석은 '정당 공천이 정풍운동 측에서 주장하는 것만큼 비합리적이거나 비민주적이지 않다. 과장됐다'고 비판하기도 했고 노무현은 '인위적인 청산이나 개혁은 안된다'며 발을 뺐습니다. 둘 다 이해할 만합니다. 동의가 아니라 그들의 처지에서 그럴 수 있다고 봅니다. 당내 기반이 없던 노무현으로선 생존을 위해서 소극적일 수 밖에 없었을 겁니다.

어떻든 간에 지금 돌이켜보면 과연 노무현이 정치 개혁의 대명사로 불릴 만했던 것인지는 조금 갸웃하게 됩니다. 물론 부산 낙선이란 상징이 있지요. (사실 그 부산 출마는 종로 공천이 어려워지면서 차선으로 선택했다는 설이 강합니다) 그렇지만 근본적으로 대중이 원하는 정치 개혁에 대해 본인 스스로 준비되어있다고는 보기 어려울 것 같아요. 어찌보면 대중은 자신들의 원하는 바를 이루기 위해 무의식적으로 자신들의 욕망을 노무현에게 투영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냥 제 상상입니다만 노무현은 어쩌면 실제의 자신과 대중들이 투영한 자신 사이의 간극 때문에 무척이나 괴로워 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대개의 정치인들은 그 간극을 즐기죠. 그렇지만 - 이게 애정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노무현은 그러기엔 참 순수한 사람으로 보입니다.  

우린 이인제 보기를 뭐 보듯 하지만 사실 2002 대선까지로 한정하면 이인제가 그렇게 만만한 인물은 아닙니다. 아는 사람들 사이에선 정책 능력만큼은 노무현보다 뛰어나다는 평가도 나와요. 대선 승리 가능성이 없었다고 생각하지만 꼭 그런 것도 아닙니다. 사실 왼쪽으로 쪼금 삐딱한 사람들 사이에서 인기가 없었을 뿐, 의외로 중도 진영에선 지지세가 만만찮았습니다. 만약 국민경선에서 이겼다면 호남을 포함한 전통적 민주당 지지자 + 충청의 몰표 + 기타 지역의 지지자로 이겼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랬으면 어땠을까요? 참여정부보다 더 좋았을지 어떨지는 말할 수 없습니다. 그렇지만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건......




노무현에겐 그게 더 다행이었을 것 같습니다. 지금 술한잔 해서인지 괜히 우울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