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섞기 전에... 내가 찍었던 역대 대선 후보들

1) 김대중(1987년)
2) 김대중(1992년)
3) 김대중(1997년)
4) 노무현(2002년)
5) 정동영(2007년)
6) 문재인(2012년)


-----------------------------------------------------------------------------------------------------------------------------------------------------
개잡넘들 리스트

1.1987년 대선 때 김대중 까대기 하고 다니던 영남 운동권 찌끄러기들... 요넘들은 내내 민주화니 운동이니 혁명이니 주절대다가 막상 대선 막판에 이르자 당시 김대중 후보에 대한 마타도어를 서슴지 않았다. 그 때 난 대학 4학년 복학생이었는데, 마산 출신 선배와 대판 싸웠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유는 단 하나. 내가 김대중을 지지한다는 것. 이 때 운동권 특유의 논리성 따위는 이미 안중에 없더라. 온갖 추악한 변명을 다하지만 그들이 김영삼을 지지했던 이유는 단 하나, 같은 영남출신이라는 것. 개잡넘이라고 생각했다. 운동권만 아니었더라면 이해했다.

2.1992년 대선 때 운동권 출신 중에서 변절자 김영삼을 찍은 이들이 상당히 많았다. 개잡넘들이다. 운동권 운운만 아니었더라면 이해했다.

3. 1997년 선거에서 이회창 찍은 자들은 이미 논외이므로 패스.

4. 2002년 선거에서 이회창 찍은 자들도 또한 마찬가지.

5. 2007년 대선, 이 때가 가관이었다. 정동영의 부족함을 내세워, 혹은 경선과정에서의 잡음을 구실로, 자칭 진보적이라고 일컫는 영남권 사람들의 대거 이탈이 이루어졌다. 가장 대표적인 케이스가 0번 투표론. 이건 정동영에 대한 노골적인 안티였다. 세칭 논객의 반열에 있던 '김동렬' 같은 자들은 공공연히 자신이 대선에 기권했다고 떠들고 다닐 정도였다. 표면적으로는 부족한 정동영, 반칙하는 정동영에 대한 질타였지만, 내면에는 호남출신 후보에 대한 영남권 개잡넘들의 반란이었다고 생각한다. 1번과 별로 다를게 없는 케이스.

6. 2012년 대선에서 안철수 운운하면서 기권하거나 박근혜 찍은 인간들(태생적 수구는 물론 예외다. 그들의 정치적 견해를 마지못해 '존증'하는 까닭에...)  대선에 이기는 것 보다는 문재인 까대기에 더 급급했던 인간들... 역시 개잡넘들이다. 다만 단일화 이전까지의 까대기는 예외,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후보 단일화 이후까지... 설마 아크로에 그럴 정도의 인간들은 몇 안될 것이라 생각하지만... 여전히 까대기에 열중하다가 대선 당일 박근혜 찍거나 기권한 자들... 이들 역시 5번 케이스의 영남권 개잡넘들과 별다를 것 없는 부류들. 서 있는 위치만 서로 다를 뿐....

7. 2007년 대선 과정에서 진보성향의 인간들을 포함하여, 영남권 인간들이 보여준 행태는 호남권 사람들에게 적잖이 상처가 되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이해한다. 그렇다 하더라도 이를 같은 방법으로 되갚아주려 해서는 개나 강아지나 거기가 거기일 것이다.

8. 내 출신지? 그런 것 없다. 지금까지 투표하면서 단 한번도 내 출신지를 의식한 적이 없으니까. 고작 학부출신이라 아크로의 긴 가방끈들에 비할 것은 아니지만, 지역적인 감정이나 생각으로 판단하고, 논하고, 투표하는 짓거리는 대학물을 먹은 인간으로서 정말이지 쪽이 팔려서 할 수가 없으니까...

9. 개잡넘들이 많이 존재하는 한 다음 대선에서도 이기는 것은 요원하다. 필요한 것은 언어의 마술이 아니다. 결정적인 순간에서만큼은 눈을 감고 이를 악물고 이기기 위해 투표하는 정도의 미덕은 갖추고 있어야 한다. 새누리당 아이들도 이정도는 하고 있지 않은가? 이런 정도까지는 믿고 있었는데 요즘 아크로의 글들을 보면 그게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10. 표현이 지나쳤다면 징계에 회부하실 것. 변명없이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으므로...

---------------------------------------------------------------------------------------------------------------------------------

추신 : 지지고 볶고, 싸우고 까대고, 다 좋다. 제발 다음 대선에서는 이기자. 후보가 누구이든 간에...  비록 안철수에 대해서는 신뢰할 수 없는 1인이지만 다음 대선 때 야권단일후보가 된다면 당연히 안철수에게 투표한다. 반대의 경우 아크로의 제현들도 같은 입장일 것이라 믿는 마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