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국정원 회의록은 노 전 대통령이 어쩔 수 없이 남겨둔 것"이라고 하고 있다.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노 전 대통령이 대화록 삭제를 지시한 시기는 대통령 선거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당선된 직후"라며 "당시에 만약 국정원에 '대화록을 삭제하라'고 지시했다면, 국정원 실무자들은 당연히 이를 이명박 당선인에게 보고했을 것이고 엄청난 정치적 파장이 일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국정원 회의록을 파기하는 건 현실적으로 어려우니까 보안 등급을 1급으로 높여서 극소수 관계자만 볼 수 있게 한 것"이라고 했다. 검찰은 이에 대해 "회의록을 기록관에 이관하면 최소 15년 후 온 국민에게 공개돼 역사적 평가를 받지만, 국정원에 1급으로 보관하면 소수의 비밀 취급 인가자만 볼 수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