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빠가 다수라는 다음에서조차 문재인을 옹호하는 쪽글은 얼마 전에 비하여 상당히 줄었다. 물론, 기사들을 전부 그리고 꼼꼼히 댓글까지 채겨보지는 않았으니 내 느낌이 틀릴 확률이 적지 않겠지만 최소한 내 느낌만으로는 그렇다. 또 물론, 문재인을 극도로 혐오하는 탓에 소망을 느낌으로 바꾸어 표현한 것.............. 아니냐?라고 따져 묻는 분이 있다면 나도 아닥 모드에 들어가겠지만 말이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