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의 많은 분들이 안철수가 신당을 창당하던 민주당에 입당을 하던 친노를 고사 시키고 호남을 기반으로 하여 야권을
재편한후 새누리의 대항마로 자리매김 하기를 바라시는것 같은데.....
어떤 방법으로 하던지간에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매우 어렵다고 봅니다. 많은 분들이 지적하듯 안철수는 이미 몇차례의 결정적인 챤스를 놓친바 있는데 이는 여러가지 사정이 있었지만 무엇보다도 안철수 본인의 유유부단함이 가장 큰 원인입니다. 박근혜나 새누리에 앞서서 민주당 친노와의 헤게모니 쟁탈이 우선인데 이것부터가 쉽지않아 보입니다. 
저도  다가오는 재보선이나 지방선거에서 친노민주당이 참패할것이라고 보지만 그렇다고 안철수가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라고는 생각치 않습니다. 야권의 기득권을 움켜쥔  친노가 아직까지는 그리 호락호락한 세력이 아닙니다.
과거 DJ와 같은 카리스마나 경력이 없는 안철수로서는 새누리보다 오히려 친노와의 싸움에서 진을 다 빼버릴거 같습니다.
그리고 새누리의 무서운점은 나날이 진화하고있다는 것입니다. 몇번 헛발질을 했지만 그동안 진보의 전유물이던 분배정책
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있고 영남의 위주의 인물구성에서 벗어나 충청,강원 출신들이 약진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DJP 연합에서 보듯 충청이 새누리로 돌아서면 차기 정권교체는 거의 불가능합니다.

"호랑이를 잡으려면 호랑이굴로 들어가라"

호남이 발전하려면 안철수를 키워서 차기 대권을 잡게한다는것보다 더 확실한것은 새누리당 의원이나 단체장을 호남에서 많이 당선시키는겁니다. 뭐 많이도 필요없겠네요 전남북,광주에 먼저 의원 하나 시장이나 군수 하나만 당선되도 됩니다. 그 지역구에는 전폭적인 지원이 뒤따를것입니다. 그러면 다음 선거에선 더 확산되겠지요. 무엇보다도 이정현이  낙선한것이 안타깝습니다.  통진당 오병윤따위를 당선시킨 결과는?
언제까지 호남이 야권의 본거지가 되야합니까? 충청도를 보세요. 새누리,민주당 골고루 당선시키니 요즘 많이 발전하고 있지않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