ㅎㅎ
지금의 현실에서는 제1야당, 제2야당이 양립할 수 없습니다.
제2야당은 곧 제1야당 분열과 같은 의미입니다.

이정희가 무슨 지랄을 하든 상관없습니다.
헌데, 이정희가 한편 먹으니까....
"문재인=이정희"가 동급이 된 듯 합니다.
어이가 없는 거죠.
이 등식은 곧, "제1야당=제2야당"의 부메랑으로 돌아왔습니다.

김대중 대통령이 거짐 평생을 야권에서 헤멨어도,
당시의 노동당이나 녹색당 따위와 동급으로 여겨지지 않았습니다.
만일.. 사회의 큰 변혁을 염두에 두고 노동당이 녹색당이 집권해야 한다는 생각이 아니라면...
새누리당과 같이 확고한 집권능력을 가지면서 중도좌파의 점진적 개혁을 원하고 그걸 실현해줄 정당을 원한다면,
이정희 같은 뇬들과는 어울리면 안됩니다.

국민들은 김대중과 권영길의 차원은 달리 봤지만,
문재인과 이정희의 차원은 달리 보지 않았습니다.
이게 중장년층의 마음을 얻지 못한 이유입니다.

김대중 대통령이 유훈처럼, "결집해라. 분열하면 공멸이다."라고 했던 말은....
아마도, 민주당의 정통성을 지키고 기득권과 대항해서 민족/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라는 의미였을 겁니다.
이정희 따위와 손잡고 표를 구걸하란 얘기는 아니었을 거예요.

아니면, 이정희를 아예 흡수하여 먹어버리던가. 먹지 못하면 철저히 고립시켜서 버려버려야 합니다.
노무현이 권위를 없앴다고 하는데, 그 권위가 국민에게 가지않고 적이나 경쟁자에게 가버린 꼴입니다.
노빠도 계속 그렇게 하고 있고요. 그러면, 호남(지역의미를 넘어서)층만 뱅신 지랄한 것이 되죠.
적과 경쟁자가 권위를 가지고 있으니, 거기에 힘이 실리니까요.

작년에 야권통합할때 생각 안납니까?
노빠는 노빠대로, 통진당은 통진당대로, 호남은 호남대로, 노동권은 노동권대로...  나중엔 안철수는 안철수대로..
결국 소외된, 호남의 일부는 새누리로 옮겨갔고, 존재감도 없고 목소리도 없던 그 누군가는 마음이 떴겠죠.
모두 자기 지분 지키기 바빴잖아요. 아주 보기 안좋았어요.

민주당은 '군주론' 공부를 더 해보시길 바랍니다. '권력'이 무엇이고, '권력'으로 무엇을 할 것인지....?
'권력'을 버리면... 누군가가 그걸 집어갑니다. 경쟁자가... 적이... 이웃나라가...
생각해보니, "성리학"에 세뇌된 조선의 '권력'이 빠진 왕들도 그러다가,
관료에 세도정치가에 급기야는 이웃나라에 그 '권력'을 송두리채 줘버렸죠.

우리는 "반지"를 녹일 수 있는 힘이 없습니다.
 세계(아직까지의 최고 영향력 범위)가 하나의 권력이 되기전에는...
그렇기 전에는, 우리가 꼭 쥐어야 생각한데로 좋은 나라, 부자 국민, 통일 민족을 얻어낼 수 있습니다.
수권 정당은 '권력'을 국민(선거권, 언론의 자유 정도?)외에는 적과 경쟁자와 적국과는 나눠서는 안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