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님은 '기회다' 싶으면 올인을 한 스턀.


피노키오님은 '기회다' 싶어도 혹시 모를 가능성에 대비 올인은 결코 하지 않을 스턀.



안철수 정치 행보에 대하여 민주당 입당과 신당 창당에 대한 두 분의 입장 차이에 대하여 그렇게 느꼈다.


두 분 포카 치는 스턀.... 내가 제대로 짚었죠? ^^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