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글을 쓰기 전에

우선, 한반도 전쟁 발발 시 '중국과 미국의 자동 개입 조항'에 대하여 한미상호방위조약과 조중우호협력상호원조조약을 비교하면서 쓴 저의 글에 대하여 ItGetsBetter님이 좋은 의견을 주셨는데요..... 물론 제가 글 중에 '조약 상으로만 보면' 또는 '논리적으로는'이라고 전제하기는 했습니다만 이런 전제를 하더라도 그동안 저의 판단이 '조금 경솔했거나' 또는 '너무 도식적으로 판단했다'라는 판단이 들어 '자동개입' 관련하여 제 판단을 정리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입니다.


자동개입 조항 관련하여 다시 생각해보게 만들어 주신 ItGetsBetter님께 감사드립니다. 생각이 정리되면 다시 올리겠습니다. 물론, 다시 안올릴 수도 있는데 그 때는 '한그루가 논지가 부족하니까 도마뱀 꼬리 자르듯 짜르고 모르는 척 하는구나'라고 생각하셔도 될겁니다. ^^ 그리고 부언하자면, 형통UP님의 '결기있는 정치인'으로 대변되는 주장에는 동의합니다. 그리고 이미 말씀드렸지만 그 '결기있는 정치인'이 취해야 할 정치적 행동은 바로 '햇볕정책의 발전적 계승'이라는 것이죠. 

당연히, 저는 평화통일 아니면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지지하는 입장입니다. 왜냐하면, 대북문제는 대한민국이라는 '법인'에게 21세기에 남겨진 가장 큰 비지니스이니까요. 그렇다면 냉정한 입장이 필요합니다. 뜬금없는 민족주의의 감성에 빠져 북한 온정주의를 시전하거나 이중적 태도에 의한 주전 논리를 시전하는 것은 아니라는 판단입니다. 이 부분도 나중에 같이 올리죠.


2. 안철수의 다음 정치적 행보에 대하여 민주당 입당이 낫다....와 독자 신당 창당이 낫다...라는 입장 두가지가 있는데요... 전자 주장의 대표적인 분은 피노키오님과 흐강님이고 후자 주장의 대표적인 분은 기상청님이죠. 그리고 이 건에 대하여 피노키오님과 흐강님하고 짧은 의견 교환을 했었지만 저는 기상청님의 '독자 신당 창당' 주장을 지지하는 입장입니다.


이 건에 대하여 아크로에서 논쟁이 있었으면 합니다. 피노키오님과 기상청님을 각각 대표 주자로 어느 쪽이 더 나은지(?) 논쟁 한번 해보자는 것입니다. 신자유주의 체제 하에서는 "싸움은 붙이고 흥정은 말리랬다"고 두 분의 싸움을 적극 권장합니다. ^^ (사실, 두 입장에 대하여 나올 단서들은 다 나온 것 같은데 일목요연하게 판단할 수 있는 논쟁 내용이 있으면 좋겠지요. 눈팅님들도 보고 판단하실 수 있도록)


두 입장에 대하여 공통적인 입장은 '여하튼, 어느 쪽이든 안철수의 정치력에 달려 있는 것'이고 그동안의 안철수의 행보로 보았을 때 '그 정치력에 대하여 의문이 가는 부분에 대하여' 그 정치력을 민주당에 입당하여 발휘하자는 것이 피노키오님의 입장이고 외부에서 정치력을 발휘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것이 기상청님의 입장으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물론, getabeam님처럼 만만디, 그러니까 안철수가 꼭 대통령이 되지 않아도 그동안 안철수가 보여준 의정활동 등으로 미루어볼 때 안철수와 같이 '상식적인 수준에서 판단하고 행동하는 정치인이 다수가 될 때' 한국 정치가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안철수를 지지하는(getabeam님은 안철수를 지지하신다고 명시하지는 않으신 것으로 기억합니다만), 지금은 소수의 의견이지만 상기 두 입장의 논쟁 중에 의외로 다수의 의견으로 부상될 수도 있겠지요. 그리고 getabeam님의 만만디에 저도 상당 부분 공감합니다.


당연히 getabeam님의 만만디 주장 역시 '뜨거운 반대(?)'가 예상되기는 합니다. 그 것은 꽤 오래 전에 아크로의 어느 분이 주장하셨고 저 역시 같은 주장을 했습니다만 '문제는 다음 대선(2012 대선)의 패배가 아니라 새누리당의 20년 장기 집권이 예상된다는 의견'을 가지신 분들에게 getabeam님의 만만디 입장은 받아들이기 힘든 주장이겠죠.


뭐, 이러고 보니 제가 여러 의견에 여기저기 문어발처럼 발을 담근 꼴이 되었는데 제가 '정치적 재벌'도 아니고 가장 유력한 업종을 집중하여 키우는 것이 가장 나은 전략이겠지요? 그래서 저의 '유력한 업종 선택'을 위해서라도... 그리고 저의 이런 입장과 비슷한 의견을 가지셨을 많은 분들의 '입장 정리'를 위하여 이 논점은 한번 쯤은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하지 않겠나... 하는 판단입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