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통진당 해산 심사는 박원순의 당락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법원의 통진당 해산은 말도 안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만, 통진당이 해산된다면 민주당의 지방선거는 상대적으로 쉬워질 것입니다.
악에 받친 통진당지지자들이 새누리 서울시장을 용납할리 없기 때문에 민주당 입장에서는 가만 앉아서 야권연대의 효과를 누리게 될 테니까요.


 

문제는 통진당이 해산되지 않는 상황인데, 그렇게 되면 통진당은 존재감을 증명하기위해 100% 서울시장 후보를 낼 것 같습니다. (아마 이정희가 나오지 않을까요?)


 

이렇게되면 박원순의 재선은 거의 불가능해진다고 봅니다.


 

따라서 자주민보까지 폐쇄해서 NL에 대해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박원순은 안철수 바짓가랭이라도 붙잡고 늘어져야 할 판이기 때문에 대선 출마 타령은 결코 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사실 저는 그동안 박원순을 잘못에 비해 과하게 미워했던 터라, 최근엔 그를 백지에서 다시 평가해보려고 노력중입니다.


 

일단 이번 박원순의 대선 불출마 선언은 영리한 선택이라고 봅니다.

현재로선 온갖 계파간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상황에 머리 들이밀어봤자 얻는 것 없이 견제만 당할 대선 주자 타령보다 서울 시장 선거에 주력하는 것이 실속있는 일이죠. 어차피 서울시장 재선이 안되면 모든 것이 말짱 도루묵입니다.


물론, 서울시장 재선에 성공하면 분위기 봐서 지지자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 때문에 출마하지 않을 수 없노라고 나설 가능성도 있겠습니다만, 전 그것도 별 의미는 없다고 봅니다.


 

사실, 냉정히 생각해보면 문재인의 몰락이 기정 사실로 보이는 상황에서 친노가 박원순에 들러붙는 것은 이상할 것이 없고, 그 사실만 가지고 박원순을 아예 상종 못할 인간으로 치부할 필요도 없을 것 같습니다. 


 

제가 박원순에 회의적인 것은 박원순으로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을지에 의문이 들기 때문입니다. 박원순은 야권의 영남 출신 후보 3인방 가운데 영남에서의 확장성도 가장 떨어져보이고, 치명적으로 외모가 가장 딸립니다...ㅎㅎ

 

솔직히 박원순의 정치 무관심층에 대한 확장성은 김한길만도 못하다고 봅니다.

 

(이렇게 얘기하면 김한길빠 feed가 드디어 미쳤구나 하실 분도 계시겠지만 솔직히 TV토론 같은 곳에 둘을 내보내서 중도층들에게 호감도를 측정하면 저는 김한길이 훨씬 좋은 반응을 얻을 것 같습니다. 제가 기억하는 TV토론회에서 박원순은 거의 문재인급의 버벅거림을 보여줬습니다.)  

  


어느 정도 깨시적 감성을 갖지 않은 사람들에게 박원순은 내세울만한 것이 없습니다. 특히 호남이 과연 박원순에게 몰표를 줄까요?


 

물론 박원순도 그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것이기에 제 정신이 박혔다면 호남에 대해 상대적으로 공을 들이지 않을 수 없을 겁니다. 그 점은 오히려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일단 민주당원과 당내 민주주의에 대한 박원순의 시각이 무엇인가를 지켜보고 박원순에 대한 입장을 정리할 생각입니다.


저는 오히려 박원순 급의 능구렁이는 친노를 집토끼로 여기고 반노에 대한 구애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봅니다. 사실, 비노쪽에서만 그런 인물이 나오란 법은 없지요...ㅎㅎ 


다만, 그보다 먼저 지켜봐야 할 것은 통진당의 존속 여부입니다.


 

통진당의 알박기로 서울시장 재선이 실패한다면 박원순이 망하는 것은 둘째치고, 야권은 정말 피해야만 하는 늪 - 즉 통진당의 존재감을 인정해야 하는 상황에 말려들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