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김대중 대통령의 유지가 각각 뭐였죠?
노무현씨는 정치하자 말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친노들을 보니 정치하네요?
노무현의 유지가 정치하지 말라는건데 왜 하시나요?

김대중의 유지는 뭉치라는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친노들 하는 짓거리를 보니 뭉치고 싶지 않습니다.
우리만 지킬 의무 없죠?

왜 자기들은 유지를 받들지 않으면서 
난닝구들한테만 지키라고 하나요?

여기서 잠깐 저들이 말하는 호남 지역주의자 즉  난닝구가 뭘 뜻하는지 밝혀 볼까요?
호남 사람들중에서 국참당 밀고 유시민 밀고..... 즉 영남 개혁파를 지지하면 난닝구 범주에서 제외됩니다.
그런데 정동영을 지지하거나 민주당을 밀면 난닝구가 되는겁니다.

아주 편리한 분류법이죠?
개혁에 저항하거나 진보에 저항하거나 해서 난닝구가 되는게 아니라는 이야기입니다.
지들 편이면 난닝구에서 제외, 지들 편 아니면 난닝구 이런 공식이죠. 

한가지만 더 지적하자면
국참당은 호남당 아니죠? 나는 이 선언이 국참당의 앞으로의 행보를 가리켜주는
중요한 지표라고 생각하기에  두고 두고 우려먹을 생각입니다.

그런데 어쩌나요?
호남에서 몇석 건지면 뭐가 되나요?
영남분들은 바로 국참당은 호남당이라고 생각해 버릴겁니다.

현직 통이었던 노무현조차  열우당은 부산당이라고, 우리가 남이가라고 했어도 절대로 맘을 열지 않은 경상도분들입니다.
항차 쥐뿔도 없는 유시민당이 우리는 "호남당이 아니라"고 아무리 호소해 봐야 씨알도 안 먹힐겁니다.
가능성이 그나마 있는 호남에서 세력을 얻을수록 국참당은 호남당이라는 수렁에 빠지는거죠.
어쩌실래요? 이 아이러니를? 
호남에서 지참금을 많이 쳉길수록 경상도라는 배우자는 국참당을 멀리 하는 이 아이러니 말입니다.

더구나 노무현때 이러저러해서 맺은 인맥이 호남에나 남아 있지 기타 지역은 전멸이네요.
그 인맥 이용하려는거죠?  그런데 이거 어쩌나? 호남 인맥 끌어들일수록   점점 더 호남당 색채가 강해지니?

혹 제2의 문재인이가 나와 국참당은 대구당이라고 할지도 모르겠네요.
그런데 경상도분들은 호남과 김대중 깨는데 국참당 힘까지 빌릴 필요없어요.
그 방면에는 도가 튼 한나라당이 있잖아요?  
뭐 국참당이 호남 깨고 김대중 깨면 므흣하게 바라보기는 하겠죠.
고것들 참........ 뿌리는 어쩔수 없구만 하면서 말이죠.

호남에서 전리품 건져다 영남에 갖다 바치고  영남개혁세력의 영원한 로망 경상도의 
품에 안착하여 호부호형하고 싶겠지만  다 일장춘몽으로 돌아갈것 같아 마음이 쌔합니다.

각설하고 저들의 말에 의하면 영남 개혁세력과 고분고분한(?) 순둥이 호남 비난닝구간의
이간질에 열심인,  극렬 난닝구인 저는.... 제 자신이 지극히 자랑스럽습니당.
난닝구란 명칭은 국참당의 추한 정체를 꿰뚫어보는 형안을 가진 사람이란 뜻, 즉 아주 대단한 칭찬이니까요.    
제 멋대로 자화자찬하는거니까 시비 걸지 마시길 바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