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레파토리는 식상할 정도로 요사이 많은 사람들의 입에서 회자되고 있다.

때마침, 오늘 중앙일보 28면에서 핵심을 찌르는 사설이 나왔다.
이전과 다른 점은, 단순히 미중 틈바구니의 한국의 현실에  대해 우려나 한탄을 하는 정도를 넘어서서,
경제는 중국에 군사는 미국에 의존하고 있는 현실에서
미중 양자택일의 길에서 한국이 취할 수 있는 길을 자문하고 있다.

먼저, 양자택일은 피할 수 없을 것이다. 벗어나는 방법은 더 큰 판을 주도해서 만드는 것 뿐.
하지만 현재 역량을 볼 때 어렵고, 이런 결기있는 정치인도 보이지 않다.

그렇다면, 신문의 필자(유상철)가 제시한 아래 한국의 추구가치를 포기해야만 하는 순간에
어떤 순서로 결정할 것인가 생각해 봐야한다.
한국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방안은 무엇일까.

<한국의 추구 가치>
"주권수호"
"영토보전"
"통일실현"
"체제유지"
"경제발전"

그러나, 한편으론 우리 기성 정치인이 과연 이런 고민을 할까? 의구심이 든다.
오히려 아래와 같이 새누리당과 정치인이 추구하는 가치.(노빠라고 다르진 않을 것...)

<한국 기득권의 추구 가치>
"권력유지"
"재산유지"
"사회적위치유지"
"신체 및 가족 보호"

....
쓰다보니, 나라 비판하는 글로...
좋다. 중미(일), 미(일)중간에 갈등이 격화됐을 때....
한마디로 둘이 갈등이 표출되서 선전포고 직전까지 간다고 봤을 때....

우리가 '국가의 이익을 위해' 마지막까지  지켜야 하는 가치는 무엇일까?
그리고, 말 나온 김에 '정치인들이 추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치는 무엇일까?

혼자서는 감당이 안되는 주제라, 논쟁거리을 던져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