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 '대선개입 의혹' 여군 얼굴사진 공개 파장 (전문)

 
  지난 대통령선거 때 조직적인 선거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국군 사이버사령부에 소속된 여군 이모(31)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얼굴 사진이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중략)...

 아이엠피터는 이씨가 개인적인 블로그를 운영한 것일 뿐이라는 국방부의 주장에 대해서는 "전문 블로거나 파워블로거가 아닌 이상 블로그를 네이버와 티스토리 두 개이상 운영하는 블로거는 거의 없다. 또한 아이를 키우는 직장인 주부가 새벽 3시 7분, 3시 19분 두 차례나 MB를 홍보하는 '오빤 MB 스타일'이라는 동영상을 올리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매일 트위터를 한두 시간씩 꾸준히 하는 아이엠피터도 1만개가 넘지 않은 상황을 본다면, 그녀가 얼마나 트위터를 열심히 했는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아이엠피터는 "이 중사가 주부이자 군인으로 그녀의 개인적인 삶도 있다고 인정한다. 그러나 그녀의 얼굴을 공개한 이유는 그녀가 올린 뻔뻔한 트윗 때문이다. 군인권센터를 좌익으로 몰던 이 중사는 대선 기간 '군인들은 정치적 중립을 지키게 되어 있다'는 글을 올렸다"며 "군인이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 일반 군인도 아닌 사이버사령부 소속 심리전단 현역 중사가 정치와 대선 개입 글을 올렸다는 사실은, 그녀가 범죄를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음에서 본 기사인데요, 이 블로거의 여군 얼굴공개가 법이 허용하는 범위를 넘지 않는 짓인지 어떤지는 잘 모르겠지만 암만 좋게 봐주려고 해도 너무 나간 것 같은데요. 
 
 '추정'되는 얼굴이라잖습니까? 
 만에 하나라도 아니라면, 그 뒷감당은 어찌할 작정인지.  
 노골적으로 말하면, 이건 똘끼 충만한 짓입니다. 
 그냥 민주당에 제보를 해서 착실하게 알아본 이후에 조직적 군 개입의 사례로 확실시되면 그 때 터뜨리라고 하든지 (저라면 그랬을 겁니다). 기사 및 블로그를 보니 아이엠피터 본인도 군의 조직적 활동의 일환으로 볼 증거는 "정황증거" 외에는 없다는 걸 사실상 인정하더군요. 그런데도 얼굴공개까지 나간다라... 

 혹시라도 전쟁이 터진다면 저런 타입은 피하고 볼 일입니다. 설사 같은 진영이라고 해도 그렇습니다.
 저런 인간은 언제 어디서 죽창들고 덤벼들지 알 수가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