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새끼'를 죽일 수 없어 내가 집을 나왔어요"
 
 
요즘도 아빠의 가정폭력 정말 심각하네요
 
 
왜 아이들이 비뚤어지나 했더니 이제야 답을 찾았어요
답은 부모의 선행적 비행이 자녀들의 후행적 비행청소년 행각으로 이어지는군요
 
 
이걸보고 사회병리현상이라고 하죠 사회병리현상의 출발은 가정이군요
 
 
우린 그런줄도 모르고 아이들의 탈선행각만 나무랬으니 이제부터라도 이 사회를 건강하게
만들기 위해 펜(pen)을 놓지 않겠어요
 
 
"아빠가 싫었어요. 제가 눈에 보이기만 하면 때렸어요. 알코올 중독 증세도 좀 있었고. 맨날 때리는데 어떻게 같이 살아요.", (본문 발췌)
 
 
매일같이 이유 없는 폭력이 계속됐지만 엄마도 이 아빠의 폭력을 막지 않았다는군요
 
 
1. 아마 폭력이 무서웠겠죠
2. 일찍 이혼해서 엄마가 보호막이 되지못한 측면도 있었겠죠
 
 
하지만 우리엄마는 어려을적부터 아빠의 폭력을 막아서더군요 우리의 보호막이 되주셨어요
그래서 우리엄마는 안맞을 매까지 더 맞았어요 (갑자기 엄마생각에 가슴이 뭉클해 지네요)
 
 
나는 어리석게도 우리 아빠세대로 가정폭력은 영원히 종지부를 찍을줄 알았어요
그때는 어둡고 미개한 시대라 그런줄 알았거든요 하지만 21세기에도 대물림 되는군요
 
 
오죽하면 자녀입에서 아빠라 하지 아니하고
 
 
"그 새○'를 죽일 수 없어 내가 집을 나왔어요" 이런 소리가 나올까요?
 
 
이게 다 대한민국 100년간의 독재문화 속에서 인성을 길러주지 못하고 ‘오직 순종’ 만을
가르쳐 온 한국 특유의 사회병리 현상이 빚어낸 창궐적 비극이라고 저는 생각 합니다만
 
 
"여자는 꽃으로도 때리지 마라 "
"자녀들은 말로도 때리지 마라 "
"새누리당도 종북공세로 민주당 때리지마라 "
 
 
왜?... 폭력은 사랑폭력이나 언어폭력이나 이념폭력이나 다 같은 폭력이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