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리학에 대한 지식이 일천해서 상당히 계면쩍긴 한데, 논쟁을 하다보면 자주 목격하는 장면이 하나 있어서 한번 떡밥을 던져봅니다. 요약하면 <논증과정상의 오류 유무로 결론의 참과 거짓을 판정하면 안된다>입니다.

 

다음과 같은 문장이 있습니다.

 

<소는 다리가 2개이다. 따라서 소는 포유류이다>

 

명백히 소는 포유류라는 결론 부분은 참이죠. 그러나 소가 표유류임를 끌어내는 과정에는 심각한 오류가 있습니다. 소는 다리가 2개가 아니라 4개이며, 또한 어떤 동물의 다리 숫자만으로는 포유류임를 판정할 수도 없습니다. 양서류 파충류도 다리가 4개이니까요. 그러나 논증과정이야 어쨌든 결론 자체는 참입니다. 따라서 논증과정의 오류와 결론의 참과 거짓은 별도로 다루어야할 문제라는 것은 당연한 것이죠. 

 

그런데 여기서 종종 문제가 발생하곤 합니다.

 

1. 논증과정에 오류가 있으므로, 소는 포유류가 아니다 (X)

 

2. 논증과정에 오류가 있다니, 그럼 포유류가 아니라는 말이냐? (X)

 

3. 교과서에 소는 포유류라고 써있으니, 나의 논증과정에는 오류가 없을 것이다. (X)

 

4. 그럼 소가 포유류 아니라는걸 니가 확실하게 논증해봐라. 못하지? 따라서 소는 포유류이다. (X)

 

 

물론 이처럼 이미 결론의 참과 거짓이 명백한 경우에는 그런 실수를 잘  안할텐데, 그렇지 않는 경우에는 흔하게 나타나는 것 같습니다.

 

 

- 진화론은 완벽하지 않으므로, 생물은 진화하지 않는다. 

 

- 맑스의 이론에는 오류가 있으므로, 자본주의가 망하고 사회주의가 도래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다.

 

- 당신의 설명은 오류이므로, 친노가 있다는 주장은 거짓말이며 사실이 아니다.

 

- 내 설명이 오류라니, 그럼 친노가 없다는 말인거냐? 

 

 기타 등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