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30일부터 10일동안 부산 벡스코에서 세계 기독교 교회 협의회 총회가 열립니다

매 7년마다 열리는 총회인데 이번 총회 주제는 "생명의 하나님, 우리를 정의와 평화로 이끄소서’" 이다.

 

WCC 는 개신교만이 아니라 동방정통교회 성공회등 전세계 기독교 140개국 349개 교단 5억 9천만명을 대표하는 2800명의 지도자들이 참석하는 총회로서 가톨릭도 업저버로 대표를 파견하는 큰 국제행사이다.

 

한기총등에서 WCC를 용공이나 다원주의로 몰아 비난하고 반대운동을 펼치는 것에서 볼 수 있듯이 한국의 기준으로 보자면 진보적인 운동이고 이번 주제만 보더라도 지향하는 바를 알 수 있다고 하겠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네이버 검색을 해도 국민일보나 CBS등 기독교 언론을 제외하면 일간 종합지들의 관심이나 기사는 너무 인색한 편이다.

기독교라는 종교로 한정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전세계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물들과 각국 기독교를 대표하는 인물들이 참석하고 수천명의 대표단과 관련 외국인이 참여하는 국제적행사인데도 너무 무심한 상황이다.

 

특히 진보언론이라 자임하는 한경오등은 사회참여와 세계가 당면한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 것인지를 논의하는 WCC총회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지를 해야 보수적인 한국 기독교내에서 진보적인 인사들의 입지가 강화될 것인데도 외면하는 상황이다.

 

한국 교회는 이명박 정부때 절정에 이를만큼 종교편향내지는 여러가지 부정적인 이유로 몰매를 맞았고 비판을 받아왔다.

잘못에 대한 비판은 당연한 것이고 맞을 짓을 했으면 맞아야 한다.

그러나 이번처럼 사회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행사나 국익에 도움이 되는 국제적인 총회에 이렇게 보도에 인색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매도 때려야하지만 잘하거나 바람직한 방향은 격려를 하고 관심을 가져야만 더 나은방향으로 발전을 할 것이다.

 

WCC총회처럼 큰 국제행사를 외면하는 언론을 보면 그동안 기독교가 큰 힘을 가졌고 권력이나 기득권자들이 편향되게 기독교를 옹호한다는 그동안의 비판들이 무색해진다.

 

 

세계교회의 신앙 축제인 세계교회협의회(WCC) 제10차 총회가 오는 30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된다.

생명의 하나님, 우리를 정의와 평화로 이끄소서’라는 주제로 다음달 8일까지 10일간 열리는 WCC 총회에는 140개국 349개 교단, 5억9000만명을 대표하는 2800여명의 지도자들이 참석한다.

세계교회 지도자들은 21세기 선교, 세계교회일치,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정의를 위한 하나님의 경륜을 기대하며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7∼8년마다 열리는 총회는 창조주이자 생명의 원천인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는 개신교, 정교회 대표들이 대거 참여하고 가톨릭교도 참관하기 때문에 기독교의 ‘유엔총회’라 불린다.

WCC 아시아국장을 지낸 박경서 이화여대 석좌교수는 “65년 역사를 갖고 전 세계 5억9000만명의 신앙인을 회원으로 하는 WCC 총회는 그 규모나 이슈 면에서 유엔, 국제노동기구(ILO),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적십자 총회가 따라갈 수 없는 위상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부산총회에서는 교회일치 정신 아래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 문제, 창조질서의 보존 등이 중점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총회에서 채택된 공식 문서들은 세계교회의 신학적 지침이자 대사회적 메시지로 역할하게 된다.

부산총회에는 특히 영국 성공회의 수장이자 전 세계 7700만 성공회 성도들을 대표하는 캔터베리 대주교와 시리아 아르메니아 에티오피아 등 세계 3대 정교회의 수장들도 참가한다.

WCC총회한국준비위 준비대회장 박종화(서울 경동교회) 목사는 “부산총회는 교회사적으로 1000년 이상 된 교회 대표자들과 다양한 교파의 수장이 한 자리에 모인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삼환 WCC총회한국준비위 상임위원장은 “1885년 언더우드, 아펜젤러 선교사가 인천 제물포에 첫 발을 내딛으며 128년 역사를 시작한 한국 개신교가 이번처럼 세계교회에서 주목받은 적이 없다”면서 “WCC 총회는 분명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