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새누리, 뭔 말만하면 불복, 콤플렉스 있나”“지난 대선 불공정, 삼척동자도 알아…朴 불리하면 침묵”
민일성 기자  |  kukmin201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0.24  12:16:24
수정 2013.10.24  12:25: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 문재인 민주당 의원 ⓒ 뉴스1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새누리당이 “문재인 의원, 사실상 대선불복 성명서”라며 총공세에 나선 것에 대해 24일 “새누리당은 무슨 콤플렉스가 있나 보다”고 비난했다.

유 전 장관은 이날 SBS라디오 ‘한수진의 전망대’와의 인터뷰에서 “무슨 말만하면 불복하느냐 라고 하는데 누가 선거 다시 하자는 것도 아니고”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장관은 “‘지난 번 선거 때 너희가 잘못해서 법 위반하고 부당한 이익을 누렸는데 거기에 대해서 책임 있는 태도를 취하라’라고 했는데, ‘너희 대선 불복하는 거지?’ 하는 것은 폭력”이라며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없으면 사람이 아니다. 이게 맹자 말씀이다”고 비난했다.

또 유 전 장관은 지난 대선에 대해 “불공정했다, 삼척동자도 다 알 수 있다”고 규정하고 “후보가 그 때는 몰랐지만 늦게 알았는데 이게 사실이라면 국가 기강, 민주주의를 흔드는 문제이니까 진상을 확실히 규명하고 책임자를 엄벌하겠다. 이게 맞고 책임지는 자세”라고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박 대통령이 침묵하고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유 전 장관은 “그 분은 자기가 불리하면 무조건 입 다물고 계신 분”이라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검찰이 대화록 가치평가를 왜 하나…주제넘은 일”

‘대화록 실종 수사’와 ‘사초 폐기’ 논란에 대해선 유 전 장관은 “검찰이 엉뚱한 얘기를 해서 그런 것”이라며 “무슨 전지전능한 기관인가, 완성본에 더 가깝다느니 가치 평가를 왜 하나. 주제넘은 일이다”고 맹비난했다.

유 전 장관은 “무식해서 그런 얘기를 하는 것이다. 사초는 원래 다 없애는 것”이라며 “조선시대 왕조실록만 남겨있지 실록을 기록할 때 초안으로 썼던 사초가 남아 있는 것 봤냐”고 반문했다.

유 전 장관은 “생산했던 중간 단계 혹은 초기 단계의 여러 기록들은 기록의 확실성과 신뢰성을 담보하기 위해서 다 없애는 것이 맞다”고 지적했다.

국가기록원에 원본이 없는 것에 대해선 유 전 장관은 “봉하에 있던 이지원 사본을 미러링, 시스템 전체를 거울이 비추는 것처럼 통째로 복사한 것”이라며 “거울에 비친 모습에 내가 있으면 맞은 편에도 내가 있어야 한다. 이치상 국가기록원에 이관된 이지원에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전 장관은 “그게 없다면 왜 없는지를 규명하면 되는 일”이라며 “빨리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의원을 소환해서 실무자들, 검사들이 같이 들어가서 복사 기록들을 보면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소환 조사가 아니라 관련자들이 가서 검찰이 문제를 빨리 해결할 수 있도록 같이 협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