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표만 남발하는 사람들이 경상도 개혁주의자들이다.

호남사람들이라고 해서 일상적으로 차별을 겪고 사는건 아니다. 죽을떄까지 호남 차별을 (심각하게 ) 느끼지 못하고 사는
사람들이 4/5 이상일것이다.

호남 사람들이(일부지만) 겪는 최초의 차별은 결혼, 취업, 승진, 군입대등 인생의 결정적인 순간에 닥쳐오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그것들은 인생에서 너무나 중요한 것들이기 때문에 그만큼 그들의 고통과 비애는 크다.   출생지역이 호남이라는
이유로 정체성을 부정당하는것은 , 기독교인에게 신을 부정하라는것과 같은 정도의 고통 아닐까?

나는  직장이나 사회생활에서 차별을 겪은 적이 거의 없다. 모종의 자본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결혼을 염두에 두고
여자들을 만났을때는 생각이 달라졌다. 나는 본적이라는거 외에는 연이 전혀 없는 전라도 여성을 배우자로 택했고....
그로써 현재 인생의 고통을 한가지는 덜었다고 생각한다. 

김대중씨가 대통령했다고 해서 호남 차별이 없어진건 아니다. 오바마가 대통령되었지만 흑인들이 겪는 질곡은 여전하듯이 말이다.
그리고 호남 출신이 대통령 한다고 해서 수십년간 이어내려온 사회적 관행이 단기간에 없어지리라고 생각할만큼 단순하지도
않다. 호남 출신이 뭘 잘못했기에? 하고 묻는것 역시 무의미하다는것도 알고 있다. 그러나 그것의 실현 여부를  떠나서 호남인들이
가장 원하는것이 무엇인지는 자명하지 않은가?

그래서 노무현으로 인해 호남과 인연을 맺게 된 경상도 개혁주의자들이 밥,김치 먹지말고 잠깐 기다려라... 스테이크 주겠다고
약속하는것에 시큰둥할수밖에 없다. 호남인들이  원하는것은 타지역보다 높은 수준의 민주주의나 개혁이 아니다.  그런것은
타지역과 동등하게 누리고 있다. 타지역 민주주의가 후퇴하면 호남에서도 후퇴하는것이고 타지역 개혁이 지지부진하면 호남 역시
지지부진할수밖에 없다. 요컨데 호남이 바라고 원하는것은 그런 추상적이고 공허한 약속 따위가 아니라는 이야기다.

진보 개혁 세력내의 경상도 사람들이 얼마나 호남 차별적인 의식을 가지고 있는지는 여러 사람들이 갈파한바 있으니 생략하겠다.
그걸 욕하고 싶은 마음도 없다. 어렸을때부터 그러한 분위기 속에서 자란 사람들에게 그걸 요구하는것은 호남 차별을 지금 당장
없애달라는 주문처럼  불가능한 이야기이기 떄문이다. 

그래서 진보 개혁 세력내의 경상도 사람들에게 훨씬 더 현실적인 주문을 한가지 하갰다. 민주당과 호남을 놔 달라고.
노무현의 사망으로 인해서 지긋지긋하게 이어온 인연을 끊을수 있는 기반도 마련되었지 않은가? 니들은 그러니 왕따 당한다...
아직도 정신 못 차렸다...이런 따위의 말은 정말이지 이제 더 이상 듣고 싶지 않다.  호남 사람들은 밥, 김치 먹고 살면 된다.
스테이크같이 비싸고 부티나는 요리에는 익숙하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