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6월 21일 아크로에 가입하고 처음으로 글을 끄적입니다.
글질을 할 능력이 부족해서 눈팅으로 여러 선배분들의 사고를 엿보는 것으로 만족했습니다만.
몇자 끄적여봅니다.

아래 흐강님의 문재인까기 글을 보면서 문득 이런 생각이 듭니다.
증오 혹은 미움이 지나치면 사태를 관망하는 마음조차 강팍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 말입니다.
친노가 있고 반노가 있고. 뭐 그다지 중요하다 생각치 않습니다.
개개인의 사유의 영역이니 감정들의 곁가지야 뭐 고개 끄덕일 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눈팅으로 일관해온 아크로 독자의 입장에서 보자면
미처 생각치 못한 부분까지 깨닫게되는 좋은 글들을 보면서
여전히 부족한 스스로을 다독이는 애정어린 공간임에 틀림없음에도
진영논리가 여전히 사태를 객관화하는 것에 있어서는 큰 장애물이 되는 현실을 다시금 느끼게 됩니다.

"있는 그대로 사심을 비우고"

사사로운 감정을 배제하고 사안을 바라본다는 것 쉽지 않은 일일텝니다.

윤석열지청장의 국정감사를 새벽 내내 replay 해서 보는 내내 가슴이 답답했습니다.
공영방송부터 종편방송에 이르기까지 각양각색의 패널부터 상식밖의 단어들을 쏟아내는
무모함을 마주하면서 암담하기 이를데 없습니다.

장막을 걷고 사안별 내용에 집중해볼 필요가 있다 싶습니다.

<외압여부>

윤석열-외압으로 느꼈다
조영곤-외압 아니다

(개인의 지극히 사적인 판단이 개입되는 사안이므로 제 3자가 판단할 여지가 없습니다.단 외압에 대한 물증 혹은
그에 준하는 입증책임은 윤석열에게 있다고 봅니다.-pass)



<공소장 제출 및 압색.체포>

윤석열-"위임전결규정"에 의하여 특수팀장의 차장검사 전결사항이므로 법적 문제 없다 주장
조영곤-차장검사란 "차장급"이 아니라 검찰청의 차장검사이므로 차장급 차장검사가아니므로 전결권한이 없다 고로 법적 하자있다.

되려 이 부분에 집중해야할 필요성이 있어보인다.
법의 영역도 해석의 입맛에 따라 변질이 참 자유롭게 될 소지가 다분함을 느끼면서
쉽지 않은 사태를 마주하고서 관망하는 스스로가 죄스럽다.

오늘자 채널a 보도를 보자면 국정원 여직원 감금사건부터 윤석열과 조영곤의 갈등설이 새롭게 제기된걸 보면
왜 하필 지금?으로 문제제기하는 새누리당의원들의 주장에는 설득력이 떨어져보인다.

우리 사회에서 어느때 부터인가
내부고발자 혹은 용기있는 者들을 모두가 외면하지는 않았었나 하는 생각을 해본다.
혹여 지금의 판단이 감정에 치우쳐 그릇된 판단을 함에도 불구하고 후에 부끄럽지 않을 수 있다면
상식의 그늘을 등에 업고 당당히 맞서 보려고 한다.


국정원 사건부터 nll사건 ..사초폐기..사이버심리전단...
이 모든 사안들 앞에서 침묵으로 일관하는 박근혜정부의 뻔뻔함에
나와는 무관하다며 뒷걸음질치고 외면하는 그들의 발 끝에 되려 힘을 실어주는 글질을 하는 글쟁이들을 혐오하며
한가지 물음을 던지고자 한다.


민주당에 대한 애정과 정비례 하게 되는 반노의 구조에서
당신들의 반노에 대한 정당성 혹은 탈지역정당이 가능하다는 설득.
그것도 아니면 지역정당으로 머물러도 좋다.정권을 못잡아도 좋다 민주당이면 된다.민주당을 깨뜨린 친노를 용서하지 못한다.

반대로 반노세력의 친노세력의 인정이 곧 전국정당이냐
친노세력을 인정하면 정권창출이 가능한 것이냐.
친노세력을 인정하면 구민주당은 씨가 마르는 것 아니냐.

입맛에 맞춰 문재인 성명을 박근혜와 서로 "퉁치차"로 명명하셨는데요.
기실 그런 의미론을 인정한다손쳐도 지금의 상황에서 문재인=박근혜 구도로 바라본다는 것
너무 창피한거 아닌가요?
퉁치자 한다고 퉁쳐서 무마될 일이라고 보시는것 아니라면 무리수를 둔건 흐강님 아닌가요?

그림을 그리지는 않고 붓만 들고 목에 힘주지는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