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계곡님의 훌리건 글을 읽고 약간 충격을 받았습니다. 사실 제가 좀 오버를 해도 바람계곡님을 포함한 든든한 아크로 기존 멤버들께서 중심을 잡아 주시리라 믿었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는 이슈 자체가 더 핫... 했던 것 같군요....

일단 저부터라도 몇박자 쉬었다 가렵니다. 뭐.. 제가 좀 박자를 늦춘다고 해서 토론 참여자들도 모두 그렇게 하시라고 강요할 수는 없는 노릇이지만 그래도 어렵사리 아크로를 이정도(?) 수준의 토론장으로 만들어 놓은 지난 몇달이 너무 아까와서... 현상태를 그냥 두고 볼 수는 없겠습니다.

다들 좀 진정하시고... 자신과 뜻이 다른 글이 맘이 아프고 이해가 부족한 것 같이 보이는 만큼.... 정확히 그만큼..... 자신의 글도 타인에게 그렇게 비춰질 수 있음을 서로 마음에 새기고.... 한문장.. 한줄... 단어 하나라도 상대방 마음에 상처가 될 것들은 순화하는 배려의 마음을 갖기를 제안합니다.

앞으로 몇일간 박자를 늦춰서 가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