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제 주변에서 발견되는 문화들이 발생한 유래들을 꽤 흥미진진하게 느끼는 편입니다. 가령 우리나라의 제사에 죽고 못사는 문화가 저 멀리 3,000년전 은나라 풍속에서 유래했다는 이야기 같은거요. 보편화된 6일 일하고 하루 쉬는 문화가 유태인들의 안식일에서 유래한다던가, 여성들의 흡연이 금기시되는 문화라던가.

 

그 중에서도 음식들이 발생한 유래가 특히 더 재밌습니다. 그런 쪽의 지식은 한번 들으면 절대 안까먹는다는... 유명한 설렁탕의 유래라던가, 흔히 보는 순대가 부산의 당면공장에서 일하던 어떤 함경도 피난민의 아이디어였다든가, 마포 최대포집 주인장이 개발했다는 돼지갈비의 유래라던가, 비빔밥의 동학혁명 유래설 같은게 그렇구요. 얼마전 TV에서 방영한 일본음식 스시(초밥)의 유래에 대한 다큐프로도 넋을 잃고 봤다는... 동아시아를 포괄하는 엄청난 역사적 배경이 있는 음식이더라구요.

 

그저께 순대국을 먹는데, 점심시간등에 즐겨먹거나 별미삼아 먹는 음식들이 대부분 과거 가난한 빈민들이 값싼 재료를 이용해 만들어먹던 음식들이라는 사실이 흥미로웠습니다. 순대국 감자탕 부대찌개 김치된장찌개 곱창 닭발 족발 칼국수 수제비 보리밥 등등...

 

곱창이나 족발 닭발 같은건 비싼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등의 대체품이었는데, 이제는 오리지날보다 더 비싸다는게 함정. 주꾸미는 과거 낙지가 비싸던 시절 서민들이 낙지 대신 먹던 값싼 대체품이었는데, 지금은 낙지보다 훨씬 비싼 몸값을 자랑하는 것도 그렇구요. 전어도 정말 값싼 생선이었는데 지금은 고급생선요리축에 듭니다. 그러고보니 서민들의 생선이었던 이면수 고등어 꽁치등은 이제 서민들이 좀처럼 먹기 힘든 놈들이 되었습니다. 그나마도 중국산이나 그렇지 국내산은 뭐 금값이 된지 오래입니다.

 

혹시 남들은 잘 모르는 재미난 음식의 유래같은거 없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