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지금까지 안망하고 끈덕지게 살아온게 아이러니 하게도..

 

자본주의의 도움을 받은거네요 (※역설이기는 하지만 ㅎㅎ)

 

여기 보니

 

북한이 1978~ 1980년대 초에 주민들 300만인가 굶어 죽었잖아요

 

그때 꽃제비들이 득실거렸는데

 

이 북한을 구제해준게 아이러니하게도

마르크스 레닌 사상인 공산경제가 아니라 ‘자본주의 시장경제’ 였던거죠

 

 

쉽게 말하면

다죽어가는 빈사상태의 사람에게 수혈을 해준게 다른사람의 몸(OS) 이었던거죠

(※결국 북한도 시장경제로 공장에 자율성을 부여해서 지금까지 안죽고 산거임)

 

그것도 원수의 피 남한의 자본주의 시장경제..

 

 

왜냐면 북한은 원래 공산주의라

꼭 필요한 만큼만 공장에서 생산하고 꼭 필요한 만큼만 공급하자나요

 

이른바 계획경제인거죠

(※물론 계획경제는 지구보호나 환경 측면에서는 과도한 쓰레기가 발생하지않아 장점임)

 

 

하지만 재난이나 환란이 닦치면 완전 무방비 인거죠

 

 

그래서 고난의 행군이 닦쳤을 때 대비하지못하고 300만명이 굶어죽었던거죠

 

 

그래서 북한 당국자들이 생각하기를..

 

 

아 이거 큰일났다 “사회주의 경제 체제 계속하다간 망하겠다” 이런생각 절실했던거죠

 

 

실제로 자본주의의 경제체제의 단점은 과잉생산이죠 맞죠?

(※그래서 불필요한 쓰레기 많이 발생해 지구온난화등 환경파괴의 주범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장점은

 

수출 많이 하는 쪽이 수출 적게하는 적자기업들에게 직접 도움을 주지는 못하지만

세금은 국가에 많이 낼수 있게 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본다면 갑작스럽게 닦치는

국민적 재난에는 훨씬 더 융통성 있게 잘 대응해 나갈수있다는 장점이 있는거네요

 

 

 

그래서 자본주의 경제체제 하에서는 북한처럼 농사가 여러해 망해서 ‘고난의 행군’이

닦친다해도 다른기업이나 다른분야 흑자가 난걸로 메꿀수 있기땜에 큰 문제없는거죠

 

 

 

(※갑자기 쓰느라 두서가 없고 부족한 부분이 많을거니 이 점 양해해 주시기를요)

http://www.dailian.co.kr/news/view/388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