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롬이님 글 중 문제가 있는 부분을 그냥 지나쳤다가 피노키오님께서 지적을 하셔서 몇 자 첨언합니다.

비록 사이비 신도이기는 하지만 천주교 신도로서 천주교 역사의 기록 중 수치스러운 기록 중 하나일겁니다.


우선, 새롬이님의 먼저 글 '개신교에는 없지만 천주교에는 있는 것은?'


제가 답하라면 '주사파'입니다. 물론,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개신교 목사들이 똘추 짓을 많이 하기는 하지만 주사파는 없어 보입니다. 반면에 천주교 신부들 중에는 '주사파'로 추측되는 신부들이 있습니다. 그냥 빨간물이 든 정도가 아닌 '성골 주사파' 말입니다. 뭐, 뜬금없는 이야기인지는 모르겠지만 한국 천주교 신부들 중 수치스러운 언행의 기록을 한 바콩신부의 '남한에 주사파가 득실득실하다'라는 주장은 그냥 나온 주장이 아닐 것이라는 것이 제 추측입니다.


그리고 히틀러.


예전에 제가 블로그에 썼다가 사실관계가 온전히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기정사실화 하여 썼다...라는 이유 때문에 비난의 십자포화에 빠졌었는데 히틀러의 종교는 천주교..... 아버지와 어머니가 천주교 신자던가.....? 그리고 의문사 역시 종교와 관련된 죽음이었죠.


어쨌든 히틀러는 천주교의 조직을 조직의 모범이라고 판단했으며(팩트) 천주교의 제도를 나찌에 많이 도입했다고 합니다.(논란이 되는 추정)


1. 우선 교황 비오12세 시절에 유럽 최초로 히틀러 정권과 맺은 정교 조약



2. 나찌식으로 인사하는 천주교 사제들



3. 천주교에 의하여 개최된 나찌 기념 행사



상기 사진들의 출처인 여기를 가시면 좀더 화끈한 사진(?)들을 보실 수 있을겁니다. 물론, 그게 다가 아닙니다.


어쨌든, 제가 전대 교황 베네딕트 3세를 인종주의자라고 거칠게 비난한 이유...... 그의 발언들이 인종주의적 발언이기도 했지만 그가 유겐트 출신이라는 것. 그리고 베네딕트는 자신이 유겐트 출신이라는 것에 대해 반성을 한번도 안했습니다.(그렇게 알고 있습니다. 베네딕트의 한심한 발언들이 이어져서 아예 관심조차 두지 않은지 오래였으니까요...)


그런데 새롬이님 주장에 의하면 위의 사진으로 증명되는 천주교의 역사는 야훼의 뜻이었나요? 아, 야훼가 우주급 변덕쟁이인지라 처음에는 히틀러 편이었다가 나중에 히틀러에게 배반을 때린 것이군요. '청춘의 덫'이 아닌 '종교의 덫'? 아, 히틀러가 종교의 덫에 걸린거군요.


요즘 아크로에 해괴한 발언들이 난무하는데 조금 있으면 '임진왜란은 야훼의 뜻인 성전'이라는 어느 얼척없는 목사의 주장도 버젓히 등장하겠군요. 아마..... 뭐, 졸지에 흐강님 머리끄뎅이 잡고 끌어당겨 미안한데.... 흐강님과 새롬이님 두 분 중 어느 분이 먼저 발언하실까... 그게 관전포인트이기는 하죠.

모르죠 또.... 낭중지추..... 그러니까 '역시는 역시 역시고 자연은 자연히 자연이라'고 자연님이 홀연히 다크호스로 등장하셔서 선착 골인을 할지도요.


그리고 그 발언이 아크로에서 이루어지는 순간, 아크로는 '일베 그 이상의 아크로'로 신분상승하겠지요. 좀, 정신들 차리세요. 피휴~


p.s : 신실성에 대하여 전혀 의심하지 않고 오히려 대단한 분들이라고 판단되는 천주교 신도이신 디즈레일리님과 밑힌자님이 이 포스팅을 보시면 어떻게 반응하실까? ㅋㅋㅋ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