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곳에만 머물러 있게 해주세요.
----------------------------

Overpopulation Is Not the Problem (By Erle C. Ellis)

과잉인구는 문제가 아니다 (얼 C. 엘리스)

 

출처: <뉴욕 타임즈의견란 / 2013년 9월 13

http://www.nytimes.com/2013/09/14/opinion/overpopulation-is-not-the-problem.html?hp&_r=0

 

BALTIMORE — MANY scientists believe that by transforming the earth’s natural landscapes, we are undermining 

the very life support systems that sustain us. Like bacteria in a petri dish, our exploding numbers are reaching 

the limits of a finite planet, with dire consequences. Disaster looms as humans exceed the earth’s natural carrying 

capacity. Clearly, this could not be sustainable.

 

볼티모어 많은 과학자들이 지구의 자연경관을 변형시키는 것에 의해우리가 우리를 부양하는 그 생명 부양 시스템들을 

잠식하고 있다고 믿는다배양접시의 박테리아처럼우리의 폭발적인 인구수가 무서운 귀결들을 야기하면서 행성의 한계점에 

도달해 있다는 것이다재난은 인간들이 지구의 자연적인 수용 용량을 초과하기 때문에 발생한다분명이 상태는 유지될 수 

없을 것이다.


This is nonsense. Even today, I hear some of my scientific colleagues repeat these and similar claims — 

often unchallenged. And once, I too believed them. Yet these claims demonstrate a profound misunderstanding 

of the ecology of human systems. The conditions that sustain humanity are not natural and never have been. 

Since prehistory, human populations have used technologies and engineered ecosystems to sustain populations 

well beyond the capabilities of unaltered “natural” ecosystems.

 

이것은 넌센스이다요즘도 나는 나의 과학자 동료들 몇몇이 이 주장들그리고 다른 유사한 주장들을 하는 것을 

들었다그들은 종종 아무런 논박도 받지 않는다나도 한 때 그 주장들을 믿었다그러나 그 주장들은 인간 시스템들의 

생태에 대한 깊은 무지를 드러낸다인류를 부양하는 조건들은 자연적이지 않으며 결코 자연적이었던 적이 없다선사 이래

인간 개체군들은 변경되지 않은 자연적” 생태 시스템들의 수용 용량을 훌쩍 넘어서는 인구를 부양하기 위해 기술들을 

사용했고 생태계들을 공학적으로 처리해왔다.

 

The evidence from archaeology is clear. Our predecessors in the genus Homo used social hunting strategies and 

tools of stone and fire to extract more sustenance from landscapes than would otherwise be possible. And, of course, 

Homo sapiens went much further, learning over generations, once their preferred big game became rare or extinct, 

to make use of a far broader spectrum of species. They did this by extracting more nutrients from these species by 

cooking and grinding them, by propagating the most useful species and by burning woodlands to enhance hunting 

and foraging success.

 

고고학상의 증거는 명백하다우리의 호모속 조상들은 자연경관으로부터 달리는 불가능한 양의 생계유지용 자원을 착출하기 

위해 협동 수렵 전략과 석기와 불을 이용했다그리고물론호모 사피엔스는 대대로 지식을 전승해가면서 더 멀리 나아갔다

그들은 주된 사냥감이었던 대형 초식동물들이 멸종하거나 드물어지자 다양한 생물종들을 이용했다그들은 굽거나 으깨어 

이 종들로부터 더 많은 영양분을 얻어내는 것에 의해가장 유용한 종들을 번식시키는 것에 의해그리고 수렵과 채집이 

성공하기 쉽게 숲 지대를 태우는 것에 의해 그렇게 했다.


Even before the last ice age had ended, thousands of years before agriculture, hunter-gatherer societies were well 

established across the earth and depended increasingly on sophisticated technological strategies to sustain growing 

populations in landscapes long ago transformed by their ancestors.

 

아직 마지막 빙하기가 끝나지 않았을 때인농경을 시작하기 수천 년 전에 이미 지구 곳곳에 수렵-채집자 사회들이 버젓이 

성립해 있었으며 조상들에 의해 오래 전에 변형된 지역 자연경관 안에서 점증하는 인구를 지탱하기 위해 점점 더 정교한 

기술적 전략들에 의존했다.

 

The planet’s carrying capacity for prehistoric human hunter-gatherers was probably no more than 100 million. But 

without their Paleolithic technologies and ways of life, the number would be far less — perhaps a few tens of millions. 

The rise of agriculture enabled even greater population growth requiring ever more intensive land-use practices to 

gain more sustenance from the same old land. At their peak, those agricultural systems might have sustained as 

many as three billion people in poverty on near-vegetarian diets.

 

선사시대 당시 지구가 수렵-채집자들을 수용할 수 있는 한계는 아마 일억 이하였을 것이다그러나 구석기 기술과 생활양식이 

없었다면그 수는 훨씬 적었을 텐데아마 수 천만 명이었을 것이다농업의 출현은 동일한 옛 토지로부터 더 많은 생계유지용 

자원을 얻어내기 위해 훨씬 더 집약적인 토지 이용 수완을 요구하는 인구폭증을 가능하게 했다절정기에그 농업 시스템들은 

거의 채식만을 했던 빈곤 인구 삼십억 명을 부양했을 것이다.

 

The world population is now estimated at 7.2 billion. But with current industrial technologies, the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of the United Nations has estimated that the more than nine billion people expected by 2050 

as the population nears its peak could be supported as long as necessary investments in infrastructure and conducive 

trade, anti-poverty and food security policies are in place. Who knows what will be possible with the technologies of the 

future? The important message from these rough numbers should be clear. There really is no such thing as a human 

carrying capacity. We are nothing at all like bacteria in a petri dish.

 

현재 세계 인구는 72억 명으로 추산된다그러나 미국 식량농업기구는 하부구조유익한 무역빈곤퇴치 그리고 식량 안보 정책에 

필요한 투자가 이루어지기만 하면 현재의 산업기술로 인구가 최고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2050년경의 예상 인구인 구십억 명 

이상을 부양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게다가 미래의 기술로 무엇이 가능해질지 누가 아는가이 대략적인 수치들이 전해주는 

중요한 메시지는 분명해야 한다인간 수용 용량 같은 것은 없다우리는 결코 배양접시 위의 박테리아 같지 않다.

 

Why is it that highly trained natural scientists don’t understand this? My experience is likely to be illustrative. Trained 

as a biologist, I learned the classic mathematics of population growth — that populations must have their limits and 

must ultimately reach a balance with their environments. Not to think so would be to misunderstand physics: there is 

only one earth, of course!

 

왜 고도로 훈련받은 자연과학자들이 이것을 이해하지 못할까내 경험이 하나의 예시가 될 것 같다생물학자로서 훈련받았기 

때문에나는 고전적인 인구증가 산술 인구에는 한계치가 있을 수밖에 없으며 인구는 궁극적으로 환경과 균형을 이루게 될 

수밖에 없다는 것 을 배웠다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것은 물리학을 오해하는 것이리라물론지구는 하나밖에 없다!

 

It was only after years of research into the ecology of agriculture in China that I reached the point where my 

observations forced me to see beyond my biologists’s blinders. Unable to explain how populations grew for millenniums 

while increasing the productivity of the same land, I discovered the agricultural economist Ester Boserup, the antidote 

to the demographer and economist Thomas Malthus and his theory that population growth tends to outrun the food 

supply. Her theories of population growth as a driver of land productivity explained the data I was gathering in ways 

that Malthus could never do. While remaining an ecologist, I became a fellow traveler with those who directly study 

long-term human-environment relationships — archaeologists, geographers, environmental historians and agricultural 

economists.

 

중국의 농업생태에 대한 수년간의 조사연구 후에야 나는 나의 관찰이 나로 하여금 생물학자들의 판단장애를 넘어 보게 하도록 

했던 지점에 도달했다수천 년 간 어떻게 동일 토지의 생산성 증가와 인구증가가 동시에 이루어져 왔는지를 설명할 수 없었을 

나는 농업경제학자 에스터 보저럽을 발견했다그녀는 인구통계학자이자 경제학자인 토마스 멜더스와 인구 증가는 식량 

공급을 초과하는 경향이 있다는 멜더스의 이론의 해독제였다토지 생산성 증대의 추동자로서의 인구증가라는 그녀의 지론은 내가 

수합하고 있던 데이터를 맬더스는 결코 할 수 없었던 방식으로 설명해주었다한 명의 생태학자로 남아있기는 했지만나는 장기적인 

인간-환경 관계들을 직접적으로 연구하는 이들 고고학자들지리학자들환경사가들그리고 농업경제학자들 의 동반자가 

되었다.

 

The science of human sustenance is inherently a social science. Neither physics nor chemistry nor even biology is 

adequate to understand how it has been possible for one species to reshape both its own future and the destiny of an 

entire planet. This is the science of the Anthropocene. The idea that humans must live within the natural environmental 

limits of our planet denies the realities of our entire history, and most likely the future. Humans are niche creators. We 

transform ecosystems to sustain ourselves. This is what we do and have always done. Our planet’s human-carrying 

capacity emerges from the capabilities of our social systems and our technologies more than from any environmental 

limits.

 

인간 생계에 대한 학은 본래 하나의 사회과학이다물리학도 화학도 심지어는 생물학도 한 종이 그것 자신의 미래와 하나의 전체 

행성의 운명 양자 모두를 재형성하는 것이 어떻게 가능했는지를 이해하는데 적합하지 않다이것은 인류세(人類世)에 대한 학이다

인간들이 우리 행성의 자연환경의 한계 내에 살아야만 한다는 생각은 우리의 전체 역사의 실제를그리고 필경 미래 또한부인한다

인간들은 생활영역 창조자들이다우리는 우리 자신을 부양하기 위해 생태 시스템들을 변형한다.

 

Two hundred thousand years ago we started down this path. The planet will never be the same. It is time for all of us to 

wake up to the limits we really face: the social and technological systems that sustain us need improvement.

 

이십만 년 전 우리는 이 장정을 출발했다행성은 결코 그때와 같은 것이 될 수 없을 것이다우리 모두가 깨어 일어나 우리가 정말로 

직면하고 있는 한계에 맞설 때이다우리를 부양하는 사회 및 기술 시스템들은 개선을 필요로 한다.

 

There is no environmental reason for people to go hungry now or in the future. There is no need to use any more land 

to sustain humanity — increasing land productivity using existing technologies can boost global supplies and even leave 

more land for nature — a goal that is both more popular and more possible than ever.

 

현재든 미래든 사람들이 굶주려야 할 아무런 환경상의 이유도 없다인류를 부양하기 위해 어느 만큼이든 더 많은 토지를 이용해야 

할 필요는 없다 기존 기술을 이용해 토지 생산성을 증가시키는 것만으로도 총공급을 끌어올릴 수 있고 심지어는 자연을 위해 더 

많은 토지를 남겨줄 수도 있다 이것은 그 어느 때보다 더 대중적인 동시에 더 가능한 목표이다.

 

The only limits to creating a planet that future generations will be proud of are our imaginations and our social systems. 

In moving toward a better Anthropocene, the environment will be what we make it.


미래 세대가 자랑스러워할 행성을 만들어 내는데 유일한 장애물은 우리의 상상력과 우리의 사회 시스템들이다더 나은 인류세를 

향해 나아가게 되면 환경은 우리가 만들어내는 것이 될 것이다.

--


Erle C. Ellis is an associate professor of geography and environmental systems at the University of Maryland, Baltimore 

County, and a visiting associate professor at Harvard’s Graduate School of Design.

 

얼 C. 엘리스는 볼티모어군 마리랜드 종합대학교의 지리학 및 환경 시스템학 조교수이자 하버드 대학원 디자인 스쿨의 객원 

조교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