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나름데로 관전평입니다. 제가 글을 쓰는 이유는 누구의 주장이 옳다기 보다는 (제 생각은 여러 댓글에 몇번 적었으니깐 패스하고) 앞으로 글을 적을 때 이랬으면 불필요한 오해가 없겠다는 뜻에서 글을 씁니다.

아크로의 주는 정치, 사회 현상에 대한 토론 싸이트니까, 우리가 주로 말하고 싶은 것은 현실의 문제이잖아요. 애초의 국민성 문제의 출발은 스위스 이야기를 하다가 그렇게 된 것입니다.

그러니깐 국민성, 민족성 하는 이야기를 상대성을 최대한 배제한 "절대적인 해석의 입장"에서 쓰면 별로 문제가 될 게 없지 않나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국민성까지는 되도 민족성이라는 말은 아예 쓰지 말았으면 좋다는 입장입니다.) 즉, 어떤 사회 현상을 분석할 때 다음과같은 두가지가 허용되고 허용이 안되고의 문제라는 것이죠.
 
1. (이 나라의 기후가 예전부터 이랬고, 역사적으로 이랬으면, 자원이 풍부하거나 없거나.... 전쟁을 언제 했었고... 금융위기를 몇년 몇년에 겪어으며.... 군부 구테타와 독재가 있었거나 없었거나... 신믹지 지배 경험이 있다거나 아니면 식민지가 되었던 경험이 있다거나... 현재는 이러한 사회적 배경때문에 어쩌구 저쩌구... 근대 및 현대의 정치적 지형은 이랬으며.... 그래서 현재 이 나라의 현실적인 여건상.... 블라블라블라) 따라서, 이런 사회적 현상에 대해서 나는 XXX라고 생각한다.

2. 이 나라의 [국민성이 YYY라서] 이런 사회적 현상에 대해서 나는 XXX라고 생각한다.

1의 괄호안에 들어가는 내용을 2에서 [국민성이 YYY라서]으로 치환을 한 것이죠. 즉, 1을 이야기하기에는 너무 장황하니, 우리가 대략 일반적(상식적)으로 받아드릴 수 사실을 전제로 그것을 국민성이라는 말로 요약한 후에 후에 주장하고 싶은 XXX에 대해서 말한다면 저는 크게 문제가 될 것은 없다고 봅니다. 물론 상식의 기준이 있을 것입니다. 말하자면 한국에 대해서 이야기한다면 굳이 1처럼 쓸 필요가 없을 때가 많을 것인데, 일본에 대해서 이야기할 때는 약간의 보충설명이 더 필요하고, 유럽에 대해서 이야기할려면 훨씬 더 장황하게 해야겠죠.

그런데, 이것을 A라는 나라에서는 되는데, B라는 나라에서는 안된다라는 식의 의야기를 한다고 칩시다. 이때에는 1번식의 서술 방법으로 해야하는 것이 오해가 없고 깨끗하다고 봐요. 그런데, 2번식의 주장을 하면서, A의 국민성과 B의 국민성의 차이에 의해서 이렇게된다는 나는 생각한다라고 너무 간략하게 말하기 시작하면 지금과같은 끝없는 토론이 되는 수가 있다는 말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