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링크:

본인이 날린 멘트가 의미심장하긴 합니다. "대선패배의 '죄인'" 이라는 말을 썼네요.

동시에 손 고문은 대선 패배 후 자기세력 결집에 몰두하고 있는 당내 및 야권 내 일부 인사들에게 나름의 메시지를 준 것으로도 보인다. 실제로 손 고문은 귀국 기자회견에서 '당파를 넘어선 통합의 정치'를 주창하며 분열적인 행보를 우회적으로 비난한 바 있다.

이 외에 손 고문은 오일용 화성갑 지역위원장의 자리를 뺏는 듯한 이번 전략공천 방식에도 동의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일단 출마한다고 해도 이길 가능성은 0에 가까운 지역이고, 이긴다고 해도 뭔가 비전이 생기는 것도 아니는 자리였는데 거부하는게 당연한 수순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이런식으로 "사지에 나가라"라고 몰아붙인 당중진들 언제 누가 나중에 뭐 거들떠 보기라도 하던가요? 거부하는게 현명한 처사였습니다. 

다만 손학규씨의 앞으로 행보가 좀 궁금하긴 하군요. 다시 대선 후보 꿈을 꿀지. 아니면 킹메이커정도의 자리로 만족할지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