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셀프자폭 덕분에 문재인을 비롯 친노세력이 급격히 불리해진 가운데 보궐선거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번에 꼴랑 2곳 뿐이지만 사실상 화성갑 말고는 노릴 곳도 없죠. 포항은 절대 민주당에게 승산이 없으니까.

서청원이는 박근혜 돕겠다고 출사표를 던졌지만...

일단 이번 화성 갑 같은 경우는 도농지역구라 농촌어르신들도 상당히 있고 토박이들 비중이 높습니다.

여당강세지역이라하지만 이번에 사망해서 보궐선거로 된 고 새누리의원 조차 화성이 자기 고향이나 다름 없다고 했습니다.

출신후보 고향이 어느정도 영향을 끼치고 자기 지역에 얼마나 이득이 될 것이지가 그 다음이지요.

그렇다면 역시 경기도를 자기 지역구로 삼기 적합한 손학규가 아닐지 생각해봅니다.

문재인, 안철수는 국회에 몸을 담고 있고 박원순은 서울시장재선을 노리고 있죠. 박근혜도 국회의원하다 사퇴하고 대통령 됐고요.

손학규는 저번 2012총선때 계속 출마 안한 이유가 자기는 대통령에 출마할것이기 때문에 곧 사퇴할것이므로 굳이 국회의원선거에 안나가겠다고 했었지요. 모바일경선복병이 있는줄도 모르고...

손학규로서는 아니면 우직한 인품을 보여줌으로써 민주당 내 꺼져가는 친노를 대신해서 주류로 자리 잡을 수도 있겠죠.

사실 대선이야 4년 나았고 그전에 총선도 있고 지방선거도 있으니 어느쪽을 고민한다면야 폭팔력으로 따지면 경기도지사지요.

이번 싸움 계륵이 될 수도 있으니까요. 그렇다고 경기도지사를 하자니 품정이 엇나가지만 꽤 일하는 인상심어주는 새누리 차기대선주자

김문수가 버티고 있으며 여론조사상으로 안철수신당이 경기도지역에서 새누리보다 앞서나갈때도 있으니...

경기도지사로서 노무현정부당시 활약했더라도 힘들다고 봅니다. 서울에 박원순이 버티니 안철수 신당으로서는 경기도만큼은 꼭

잡아야되는 상황이고 김문수도 유력대선주자니 놓칠수 없죠. 손학규가 경기도지사 되는것도 화성갑만큼 어려운 사실.

친노든 비노든 일단 손학규가 나오길 바라는 모양새입니다. 사실 이번에 두곳뿐인 선거라 상징성이 강하거든요. 둘다 지면 민주당이 심판

받고 여론이 악화되니까요. 여기서 밀리면 내년 지방선거 보궐선거는 답이 안나오죠. 안철수신당한테 2위 내주고 산산조각 나버리니.

어떻게든 대등하다는 인식을 심어주고 민주당이 의를 바로세운다는 명분을 가지기 위해서는 반드시 화성갑이 필요하죠.

저번 분당때처럼 역풍을 만들기 바라며 손학규를 지지할걸로 보입니다. 그 다음에도 호의적일지 아닐지 모르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