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전북지역 국회의원 11명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국가균형발전과 국민과의 약속 이행 의지를 분명히 보여달라"고 주장했다. 

기금운용본부를 전북으로 이전한다는 대선약속 이행을 촉구한 것이다. 지난 2011년 5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경남 일괄 이전이 확정된 후 정부는 전북의 반발을 고려, 경남혁신도시로 배치됐던 국민연금공단을 전북으로 재배치 했다. 

그러나 공단의 핵심조직인 기금운용본부를 제외한 이전안이어서 도민의 반발을 샀고, 지난 대선에서 지역 최대 이슈가 됐다. 

당시 야당이 '국민연금공단과 기금운용본부 동반 이전' 공약을 내 놨고, 여당인 새누리당도 '기금본부 전북 이전'을 명시한 안을 제시했다. 

박 대통령도 당시 "국가균형 발전 차원에서도 반드시 필요한 사안이고 법안이 국회에 발의 되어 있으므로 기금운용본부의 전북 이전을 적극적으로 논의하는 게 바람직 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http://www.naeil.com/News/politics/ViewNews.asp?nnum=708834&sid=E&tid=2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 본격 착수
    기사등록 일시 [2013-09-23 15:22:09]
<iframe src="http://www.newsis.com/ad/view_banner.html" width="180" height="80" border="0" frameborder="0" framemargin="0" leftmargin="0" topmargin="0" marginheight="0" marginwidth="0" scrolling="no" style="border-width: 0px; border-style: none;"></iframe>

내년도 이전 사업비 83억원 확보

【전주=뉴시스】김운협 기자 =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의 전북 이전이 본격 시작됐다.

전북도는 기금운용본부 이전을 위한 내년도 사업비 83억원을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업비는 이전청사 토지 매입비 69억원과 실시설계 용역비 14억원으로 기금운용본부 현원(210명)의 1.3배인 273명이 근무할 수 있는 시설 규모로 반영된 예산이다.

앞서 지난 7월30일에는 국민연금공단의 주된 사무소와 기금이사가 관장하는 부서의 소재지를 전북으로 하는 내용을 담은 국민연금법 일부개정 법률이 공포된 바 있다.

앞으로 국민연금공단은 내달 지방이전계획 변경(안)을 수립해 이사회 심의·의결을 거쳐 보건복지부에 제출하고 이를 검토한 보건복지부장관은 국토교통부장관에게 승인요청을 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장관은 지방이전변경(안)을 검토해 지역발전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승인 통보하면 기금운용본부 이전에 따른 행정절차가 마무리된다. 

도는 연내에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면 내년 상반기 중 LH공사로부터 기금운용본부 이전청사 신축부지를 매입하고 이를 바탕으로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해 2015년 상반기 공사에 착수, 2016년 하반기에는 기금운용본부가 이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에 따라 도는 기금운용본부가 전북으로 이전해도 원활하게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수립해 추진함으로써 전북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도 관계자는 "기금운용본부가 이전해 전북의 신성장동력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는 발판이 될 수 있도록 협력·지원해 금융도시로의 발전을 위한 꿈을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30923_0012379510&cID=10808&pID=10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