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더 좋은 나라 만들자고 하면 ‘빨갱이’로 몰아”

어제 북한뉴스보고 충격받았는데요

세상에 서울특별시 만한 강원도 땅에다가 목장을 짓는건데요
군인과 청년들이 강제동원되 곡괭이질을 하는데 손이 다 까지고 물집이 생기더라구요


저거 남한같으면 중장비로 합니다
근데 왜 굳이 돌격대들을 동원할까요?


김정은이 국민들을 강제로 부려먹고 싶어 안달이 난게 아니겠습니까? (※권력 사유화)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31003213611046&RIGHT_COMM=R3 


저는 저런 강제 폐쇠사회 그냥 줄테니 평생 거저 살라고 해도 못살아요
그냥 가난해도 자유와 인권을 누리며 사는게 최고인거죠. 즉, 민주주의 말입니다


솔직히 민주주의 제대로 누려본게 김대중, 노무현 시절이였습니다

그때는 검찰도 중립이여서 채동욱 같은 사람도 구실 붙여 강제로 쫓아낼 일도 없었구요
또, 국정원도 중립이였고 언론도 정권의 나팔수 노릇을 하지않아도 되는 그런 시기였습니다


표현의 자유도 최대한 보장되서 북한주민들과 마져도 소통이 되는 그런 시대였죠
(자주국방도 전투기, 헬기사업등을 최초로 벌려 그야말로 뿌뜻하기 이를데 없었죠)



그런데 남한도 수구정권이 2차례 들어서자 
북한 3대 세습정권 김정은의 권력사유화 처럼 


세계명작소설 ‘거인의 정원’에서처럼 아이들은 다시 떠나가고 담장은 높이 쌓여지고
새들도 울지않고 꽃도 피지않는 정권 사유화의 엄동설한 조짐이 다시 아오는군요 
http://media.daum.net/politics/newsview?newsid=20131003030520309 


왜죠?
독재자, 즉, 거인이 다시 나타났기 때문이죠
그리고 2 거인은 아이들이 노는 것이 시끄럽다며 쫓아내고 다시 담장을 높이쌓네요


김제동 “더 좋은 나라 만들자고 하면 ‘빨갱이’로 몰아”
(※즉, 다시 메카시즘 광풍이 불어 국민들을 옴짝달싹 못하게 옥죄기 시작한단 뜻)



어떤 성직자분이 하신 말씀이 잊혀지질 않음.

내가 가난한 이들을 위해 구제활동을 하니, 사람들은 나를 성자라 부른다.
내가 가난한 이들이 가난하게 살 수 밖에 없는 사회구조를 바꾸자 하니, 사람들은 나를 빨갱이라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