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사실 채씨문제에 있어서 채씨에게 비판적이었습니다

혼외자 가능성이 더높겠다고 생각한 적도 많구요

오늘 TV조선인가에서 임씨의 가정부라는 사람이 채씨가 임씨집에 드나들었다니 머니 애한테 아버지라고 온 편지의 필적이 채씨랑 같다는 필적감정을 확보햇다느니하는 보도를 했는데

오늘은 사임하는 날이고

대다수의 보수(변황 여기 아크로 변황 유사인들 제외)들도 사임하는날 특별한 여론형성적 발언없이 사임한것에대해 나름 평가를 하고

청와대도 사표를 수리한걸로 봐서는 더이상 언론에서 시끄럽게 다루게될수있는 문제는 이쯤에서 넘어가자

혼외자 진실이야 채전총장 자기 아니라니까 자기알아서하게 내버려두자는 식으로 가던데

이런 분위기에서 임씨 가정부가 한 소리라고 저렇게 대놓고 보도를 해대는 거보면ㅉㅉ

사실 관계를 떠나 조선일보가 떠받치는 보수들(수구라고 봅니다 괜찮은 보수들도 많이있다고 믿기때문에....)의 사고방식과 인간적 태도의 민낯을 본것같아 이부분은 지적하지않을 수없겠습니다

피노님말대로 만일 채씨가 바람을 피었는지 먼지 의심은 가더라도 만일 혼외자문제에있어서만큼은 절대아닌 것이 진실이라면

상대가 아예 총장 직 내놓게 하는것도 모자라 이미 총장도아니고 힘도없는 일개인에게 너 우리한테 대들었지 이제 한번 X되봐라 끝까지 가만안두겠다 

는 식으로 비칠수있는 무슨 사람인생 아예 망쳐버릴 것처럼 저러는 거

채씨도 이정도까지 이제 공인도아닌 자기를 아예 사회적으로 죽이려고 하는데 절대 묵과해선 안된다고봅니다

참 정말 골때리는 언론이군요

사임하는날 바로 날잡아서 ㅉㅉㅉ 참 싸가지가 없어도 저렇게 없을수가

갠적으로 이문제는 끝까지 볼장다보는게 좋을 듯싶습니다

단 전제는 혼외자가 아닌게 진실이다란 가정하에서요 사실 혼외자가맞을수도있는게 현실이니,,, 

암튼 조선의 이번 보도행태는 사실여부떠나서 정말 밥맛이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