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동욱이 조선일보 상대 정정 보도 소송을 취하하는 이유가 '가족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했는데 석연치 않군요. 이쯤되면 가족들이 받을 상처는 다 받았고 (물론, 자녀들이 미성년자인 경우에는 다르겠지만) 특히 부인의 경우에는 오히려 전투의지가 살아나지 않나요?

좀..... 의아합니다. 결론이 나겠죠. 둘 중 하나.

세월이 흘러 유야무야 되던지.... 아니면 가장 빠르고 확실하며 잡음이 나지 않는 방법으로 가던지.


그런데 검찰총장이나 했던 양반이 이런 '행동의 바꿈'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가지 않는 것은 사실입니다. 마치, 프로9단이 아마추어도 놀랄만한 '덜컥수'를 둔 느낌이라고나 할까?


채동욱, "유전자검사 실시…별도의 강력한 법적 조치"(종합)

조선일보 상대 정정보도 소송은 취하…"가족 지키기 위한 것"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김계연 기자 = 채동욱 검찰총장이 30일 조선일보를 상대로 제기한 정정보도 청구 소송을 취하했다.

채 총장은 그러나 자신에게 제기된 '혼외아들'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를 조속히 성사시키고 그 결과를 토대로 별도의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채 총장은 이날 오전 대검찰청에서 열린 퇴임식 직후 퇴임사와는 별개로 '검찰총장직을 떠나 사인으로 돌아가며'라는 발표문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다.

채 총장은 "의혹의 진위 여부가 종국적으로 규명되기 위해서는 유전자 검사가 필수적"이라며 "유전자 검사를 신속히 성사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 총장은 "유전자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별도의 보다 강력한 법적 조치들을 취해 진실과 책임을 규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채 총장은 유전자 검사에 앞서 장기간의 법정 공방이 불기피하다고 판단, 조선일보를 상대로 제기한 정정보도 청구 소송은 일단 취하했다.

그는 "유전자 검사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공개법정에서 끊임없는 진실공방과 근거없는 의혹 확산만 이루어질 뿐이고 1심에서 승소한다 하더라도 장기간의 법정공방이 불가피하다"면서 "이미 파김치가 된 가족들에게 소송과정에서 또다시 장기간 이를 감내하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채 총장은 "사인이 된 입장에서 무엇보다도 소중한 것은 한 가장으로서 장기간의 소송과정에서 초래될 고통과 피해로부터 가정을 지키는 것"이라며 "이미 제기한 정정보도 청구 소송은 일단 취하한다"고 밝혔다.



채 총장은 '혼외아들' 의혹을 사실로 인정할 만한 정황이 다수 확보됐다는 지난 27일 법무부의 진상조사 결과 발표 내용도 강력히 부인했다.

그는 "지난 6일 특정 언론사의 일방적인 의혹 제기 이후 법무부의 진상조사결과 발표 및 사표수리까지 저와 가족들은 거의 인격살인적인 명예훼손과 참담한 심적 고통을 한 달 가까이 겪어야만 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더욱이 법무부가 의혹의 진위여부를 제대로 규명하지 못한 채 유감스럽게도 일방적으로 의혹 부풀리기성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함으로써 이러한 고통은 더욱 가중됐다"고 지적했다.

채 총장은 "약 4년 전 젊은 큰 딸을 천국으로 먼저 보내며 겪어야 했던 뼈아픈 아픔도 극복해 왔던 저와 가족들이지만, 참으로 감내하기 어려운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같은 채 총장의 입장 발표와 관련해 채 총장의 소송대리인인 신상규 변호사는 "법무부 진상조사나 정정보도 소송과 관련해 공방을 벌여봤자 유전자 검사를 실시하기 전에는 답이 없다"면서 "가족들이 힘들어하니까 그런 공방을 하지 말고 유전자 검사를 실시해 그것으로 끝내겠다는 생각을 채 총장이 갖고 있다"고 전했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