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도 영남패권이 없다는 인간들 뇌를 해부해보고 싶어진다
패권이나 독점은 인간의 본성과 욕망상 늘 있어왔고 호남이 패권을 잡으면 호남도 그럴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패권을 악용한 차별과 탐욕은 바로잡아야하고 비난받아야 마땅하다.
인간의 본성이나 추구하는 것 행동등이 어떤 경향성이라도 그것을 정당화 시키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이기 때문이다.
가령 어떤 사람은 전두엽의 충동억제 기능이 약하게 태어나서 절도나 성범죄등 범죄에 취약할 수도 있고 타고나거나 환경에 의해 도덕이나 범죄적으로 문제가 되는 행위를 저지르는 사람들이 있지만 그러한 사람들의 행위나 그 사람을 처벌하지 않거나 비판해서는 안되는 건 아니다.

그런데 사실상 패권을 추구하는 인간못지 않게 비난받아야 할 인간들이 패권은 없다라고 주장하고 차별받았다는 피해자들의 주장을 거짓이라고 하는 것이다.
더욱  패권을 부정하는 인간이 패권을 가진지역 출신 사람이고 직접 간접 사회적으로 그 이익을 보는 인간들이 그것도 알만한 지식이 있는 사람들이 그런말을 할 때에는 정말 살인충동을 느낀다.
아주 질적으로 쓰레기 같은 인간들이기 때문이다.

과거 호남지역에 노후 차량을 투입한다는 이야기가 떠돌았었다.
그러다가 김대중 집권하자 좋아졌다는 이야기도 있었고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다시 호남지역에 노후차량이 집중투입되고 그것도 70%란다
그러면서 우연이라고 하는 인간들의 뇌에는 돌이 들어있을까? 아니면 분뇨가 들어있을까?
더욱 고속철 같은 경우는 같은 거리의 경부선에 비해 시간이 훨 더걸리는데도 요금은 같이 받아 결국 호남사람들은 더 비싼 요금을 내고 타야한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끝없는 탐욕에 목말라하며 피해자를 사회적으로 인격적으로 비하하고 차별하는 인간들은 우리는 어떻게 봐야할까?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30926_0012389661&cID=10201&pID=10200

NISI20130926_0008722700_web.jpg 

【서울=뉴시스】서상준 기자 = 코레일이 폐차직전의 '노후 객차'(KTX 제외)를 호남선과 전라선에 집중 배차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뉴시스가 27일 입수한 '주요노선별 열차 제작년도 현황'(코레일 자료)에 따르면 내구년한이 3년도 남지 않은 노후 객차 중 호남·전라선에 53량(70.6%)이 집중 배차됐으며, 경부선 14량(18.6%), 중앙선 6량(0.8%), 장항선 2량(0.2%) 등으로 집계됐다. 호남선행 무궁화호 열차가 용산역에 대기하고 있다. 2013. 9. 27. ssjun@newsis.com 2013-09-27

코레일 A간부는 "예전에 간혹 그런일이 있다고 들었지만, (현재는) 차량사업소에서 차량 검수 후 일괄적으로 배치·운용하기 때문에 호남·전라선만 (노후 객차를)고정 편성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의도치 않게 (편중)됐지만 지역차별 논란으로 확대되진 않길 바란다"고 했다.
이밖에도 전라선(용산역-여수EXPO역)이 경부선(서울역-부산역)보다 정차역이 많고 운행거리는 짧지만, 요금은 별 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요시간은 평균 4시간45분으로 양 노선이 비슷하다.

요금은 새마을호 평일 기준 '용산역-여수EXPO' 구간(정차역 16곳) 4만700원, '서울역-부산역'(정차역 11곳)은 3만9300원으로 확인됐다.

한편 KTX의 노선별 요금체계도 여전히 문제점을 안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재결과 KTX 일반실 요금은 '용산∼광주' 구간(2시간55분)이 3만6900원으로, '서울∼동대구'(1시간55분) 3만9500원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