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자한나님의 '채동욱 야권지도자 유망설' 에 대해서 자연이라는 양반이 다음과 같이 뜬금없는 전라도 드립을 쳤다.


채동욱이 전라도 사람임이 이번에 널리 알려지면, 잘되면 장차 전라도 유력자가 될 수도 있기는 있겠습니다, 토호들이 호락호락 자리를 내줄지 두고 볼 일이기는 하지만. 물론 임모씨, 채모군 문제가 선결과제이지요.
http://theacro.com/zbxe/free/922295



채동욱이 갖고 있는 여러 조건중에서 하필이면 채동욱의 출신지에 주목하는 그 비루하고 역겹고 저렴한 태도야 본인의 사이버인격에 똥칠을 하는거니 내가 상관할 바는 아니다. 다만 똥냄새가 하도 진동하길래 그걸 알려줬더니 '민주당은 전라도당' 드립을 치며 역시나 비루한 변명을 늘어놓는데, 그게 과연 맞는 말인지 따져보고 싶은 생각은 문득 들었다. (사실 채동욱 본인은 서울 출신이고, 부모가 전라도 출신이라는 것 같다)

-- 자연은 공평(?)하게도 '새누리당은 경상도당' 드립도 쳤지만, 그것은 필자 역시 동의하고 상호 이견이 없으므로 논의 생략.

세인들이 그렇게 알고 있다고 해서, 그것이 진실이거나 사실인 것은 아니다. 진실 혹은 사실임을 밝히는 것은 증거이지 세인들이 알고 있는 바가 될 수 없다. 이거야 상식적인 판단일테니 더 이상의 설명은 생략.

그러면 민주당이 전라도당이 맞다는 것을 밝힐 수 있는 증거가 있는지 찾아보자.

우선 전라도당이라고 불러도 무방한 조건들부터 살펴보자.

1. 아주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전라도 지역의 선거에서만 당선자를 배출하는 정당이다.
=> 과거 자민련과 선진당은 이 조건에 부합. 야권연대가 아닌 상황의 진보정당들이 이 조건에 부합. 울산 창원 사천. 따라서 이 조건 아래에서는 자민련은 충청도당이고 진보정당들은 경상남도당이다.

2. 정당의 구성원중 압도적 다수가 전라도 지역 출신이거나 연고자들이다.
=> 자민련은 이 조건에 부합, 새누리당 역시 상당한 정도로 이 조건에 부합

3. 정당 활동의 많은 부분이 대한민국 전체보다 전라도 지역의 개발과 이익에 우선 치중한다.
=> 자민련은 이 조건에 부합. 새누리당 역시 상당한 정도로 이 조건에 부합

4. 정당 내부에서 전라도 출신은 각종 선출직 후보나 당직 배분에서 특별한 프리미엄을 누린다.
=>자민련과 새누리당은 이 조건에 부합

5. 여타 지역과 상대 비교하여, 유독 전라도 지역에서 높은 득표율을 장기간에 걸쳐 지속적으로 획득한다.
=>새누리당 민주당 자민련 진보정당 모두 이 조건에 부합

열거한 것들 외에 중요하게 살펴볼만한 다른 조건들이 더 있는지 궁금하다. 그런데 이 중에서 2개 이상의 조건을 만족할 때 해당 지역의 이름을 붙여도 무방하다고 하면 쉬울 것 같은데, 그러면 진보정당들을 경상남도당 혹은 울산당이라고 불러도 된다는 이상한 결론이 나오게 된다. 그래서 최소한 3개 이상은 되어야만 하지 싶다. 보다시피 새누리당은 4개의 조건을 만족하거나 근접하므로, 경상도당이라고 불러도 크게 틀리지는 않은 것 같다.  

그런데 민주당은? 확실한 것은 5번 하나다. 2번과 3번이 논란이 있을 것 같은데, 그러나 민주당은 전라도 지역민들로부터 오히려 역차별당한다는 항의를 받는 정당이라는 점을 상기하자. 그리고 2002년 이후 민주당의 주류는 부산경남에 기반을 둔 친노세력들과 486 운동권 및 시민단체세력이었다는 사실도 상기하자. 또한 4번 같은 경우, 민주당 내에서 경상도출신들이 오히려 특별한 프리미엄을 누리고 있고, 전라도출신이라는 이유로 이유없이 공천에서 배제되는 등의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는 것도 상기하자. 이럼에도 민주당은 정말로 전라도당이 맞는가?

결국 민주당이 전라도 지역에서 매우 높은 득표율을 획득하고 있는 것 하나로, 다들 별다른 의심없이 민주당을 전라도당이라고 부르는데 주저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지 조때로 부르고 싶은대로 부르겠다는데 무슨 상관이냐고 하면 할말 없지만, 그 주제에 남한테 맞네 틀리네 시비걸 생각은 안했으면 좋겠다. 

백번 양보해서, 전라도 지역에서 매우 높은 지지율을 장기간에 걸쳐 얻기 때문에 그래도 된다고 치자. 그럼에도 여전히 의문은 남는다. 왜 하필 지역을 구분할 때 광역행정구역으로만 해야 할까? 서울의 강북과 강남은 안되는 이유가 있을까? 인구도 여타 광역지역보다 훨씬 많은데도 말이다. 

서울의 강북에서도 민주당은 매우 높은 득표율을 장기간에 걸쳐 획득하고 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게다가 후보의 함량을 대입하면, 강북에서 민주당의 환산득표율은 전라도의 경우와 별다른 차이도 나지 않는다. 역대 선거에서 새누리당이 전라도에 비중있는 인물을 출마시킬 때, 서울의 강북에 근접하는 득표를 했었다는 사실을 상기하자. 

아래 표에서 지역의 이름만 지우면, 마치 경상도와 전라도의 득표율 비교표라 해도 믿을 것 같다. 지자체나 총선때는 격차는 더 벌어지고, 영호남의 상황과 더 많이 비슷할 것이다.

pjy0424201212212326400.jpg 



또한 서울 강북 사람들이 민주당에 투표할 때, "나는 강북에서 살고 있으니까 민주당을 찍어야지" 라고 생각하며 투표하는 사람이 얼마나 있겠는가? 대부분 각자 살림살이 형편에 따라 찍거나 오만가지 이유가 있을 것이다. 그런데 전라도만 그렇지 않을거라는 증거가 있나? 그런 증거 하나도 없이 민주당을 전라도당이라고 부르겠다는 태도는 진보정당을 울산당이라고 부르는 것과 얼마나 다를까? 


덧) 굳이 민주당과 새누리당을 지역 이름으로 바꿔 부르겠다면, 요즘 같아서는 민주당은 경남강북당으로 새누리당은 경북강남당으로 부르는게 사실관계에 훨씬 더 들어맞을 것 같은데, 이견이 있으신 분은 알려주기 바란다. 문재인과 안철수와 박원순의 고향은 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