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2007년 12월 청와대가 지운 것이 밝혀진 것 같습니다.

http://media.daum.net/m/media/issue/499/newsview/20130924202105580

이 문제에 대해서 박지원도 본격적으로 돌직구를 던지기 시작하는 것 같습니다.

http://www.kwangju.co.kr/read.php3?aid=1380034800506846004


저도 이 문제를 포스트하면서 '정상회담 회의록은 노무현의 지시에 의했거나 또는 노무현 본인의 손으로 지웠을 것'이라고 추정한 바 있습니다.

이 문제에 관한 한 다른 어떤 추정도 합리적이지 않습니다. 제 추정이 현실적으로 가능한 유일한 경로였다고 봅니다.

남은 쟁점은 청와대의 기록만 삭제하고 국가기록원에는 제대로 넘겨줬는가 하는 것일 텐데,

이것 역시 노무현이 '후임 대통령도 봐야 하니 국가기록원에는 남기라'고 했다는 노빠들의 변명은 택도 없는 소리라고 봅니다.

그럴 거라면 애초에 굳이 정상회담 회의록만 콕 찝어서 삭제하라고 지시했을 이유가 없죠.

어차피 국가기록원에 넘기는 기록물은 노무현 퇴임과 함께 청와대 시스템에서 다 지울 수밖에 없으니까요. 실제로도 그랬구요.

국가기록원에 넘기는 자료는 퇴임 당시에 청와대 시스템에 남아있는 자료를 넘기는 겁니다. 그 전에 이미 지운 자료를 어떻게 국가기록원에 넘깁니까?

제 추정이 맞을 겁니다. 노무현은 청와대와 국정원에 있는 정상회담 회의록을 모두 지우도록 지시했습니다.

청와대는 당연히 이지원 등 시스템에 남아있는 기록을 지웠고, 결과적으로 국가기록원에 자료를 넘기지도 않았습니다. 자료가 있어야 넘기지요.

하지만 국정원은 지시를 받고도 지우지 않았습니다. 아니 디지털 파일은 지웠을지 모르지만, 하드카피본은 남겨뒀습니다.

제가 전에 말씀드린 것처럼, 쿠데타에 성공한 박정희가 치안본부에 자신의 존안자료를 넘겨달라고 얘기했을 때도 자료를 넘기면서 마이크로필름으로 카피본을 만들어둔 것과 똑같은 대응입니다. 이것은 권력의 의지와 무관한, 조직 자체의 관성이자 프로세스이고 이것은 누구도 건드리기 어렵습니다.

이후 선거 때마다 슬금슬금 흘러나와 새누리당 등에서 흔들어댔던 정상회담 대화록 내용은 바로 국정원에 남아있었던 자료의 일부 내용이 유출됐던 겁니다. 국정원은 이 자료를 갖고 있으면서 필요할 때마다 적당히 일부 내용을 공개하면서 자신들의 정치적 목표를 달성하려고 했을 겁니다.

노무현도 이런 사태를 우려해서 기록을 지우라고 했겠지만, 결과는 오히려 정반대로 나타났습니다.

솔까말, 자료를 지우지 않고 남겨뒀다면 적어도 자료에 남아있는 노무현 발언 내용의 해석을 두고 개싸움이라도 벌일 수 있죠. 지금까지 이 문제에 대한 노빠들의 대응이 그래왔구요.

하지만, 그 자료를 누군가 지웠고 그 범인(분명 범인 맞습니다)이 노무현 일당이라면 이건 빼도박도 못해요.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겁니다. 남북정상회담에서의 발언이 분명 NLL 양보를 의미했다는 것을 노무현이 스스로 인정한 셈이에요.

이건 NLL이 과연 지금 보수우파의 주장처럼 피로써 지켜야 할 영해선이냐 하는 논란과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아무튼 노빠들, 진보개혁 민주진영의 암덩어리이자 재앙입니다. 이 쓰레기들부터 분리수거하지 않으면 진보개혁 민주진영에게는 희망이 없습니다.


덧: 이 대목에서 한 가지 의문이 생깁니다. 이 사건의 수사에서 채동욱이 결코 노빠들에게 유리한 스탠스가 아니었고 원칙적으로 엄정하게 수사한다는 입장이었죠. 실제로도 그렇게 진행되고 있었구요. 그런데 채동욱의 퇴진으로 이 사건의 수사에 별 영향은 없을까요?

채동욱 퇴진과 관련해서 민주당 노빠들이 별로 적극적인 방어에 나서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혹시, 채동욱의 퇴진과 관련해서 노빠들과 청와대의 모종의 딜이 있었던 것은 아닌가 하는... 그런 의문이 생깁니다. 이렇게 보면 박근혜가 김한길과의 삼자회담에서 (예외적으로) 그렇게 짜증을 낸 이유가 어렴풋이 알듯말듯 하기도 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