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의 채동욱 총장 혼외자식 의혹 제기로 인하여 파장이 대단한데요
프랑스나 이탈리아의 경우 남자의 성적인 스캔들 문제에 비교적 관대한걸로 아는데요
우리나라는 외국보다 더 음성적인 성접대 문화가 발달했지만 유교적 영향으로 공론장에서는 아주 엄격한 잣대가 적용되는 위선적 상황이지요
룸살롱이나 단란주점 모텔등 성적 일탈과 연관된 업소들이 세계 어느나라보다 발달한 상황에서 아이러니한 것이지요

저는 이번 채동욱의 사생활에 대해서 채동욱만이 아니라 공직자로 일반화시켜서 말 한다면

1. 청문회때 혼외자식이 알려졌으면 임명불가
2. 현직에서 혼외자식이나 축첩을 하였다면 사임
3. 현직에서 과거의 혼외자식이나 축첩이 알려졌다면 노타치 그냥 가쉽거리로 넘어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공직자의 책임한계가 어디까지냐의 문제인데 아무리 공인이라지만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완전 무시하거나 침해되면 안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채동욱 총장건과 별개로 공직자의 사생활에 대한 보장이나 문제제기는 어디까지 가능한건까요?

1. 직무와 상관 없으면 노터치
2. 상관없어도 책임져야 한다.
3. 복무규정상 품위손상으로 징계

그리고 문제되는 사생활의 범위는 어디까지일까요?

1. 부채나 돈문제
2. 성적문제나 사랑스캔들
3. 이혼이나 가정불화내지는 자녀들의 탈선
4. 취미나 호화생활

사생활을 문제시하는 범위를 너무 넓게 잡으면 공직자는 모범이 되야하기에 모든것이 걸면 걸리게되고
또 공직수행에 영향을 미친다는 확대해석이 가능하고
너무 좁게 잡으면 공직자들의 도덕성이 너무 떨어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