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 시간들여서 <합리적인 의심>에 뭔가에 대해서 친절하게 알려드렸건만 아무것도 배우는게 없으신 듯. 그럼 대놓고 물어보는 수 밖에 없다. 그 분들의 합리적으로 판단하려는 추리력과 상황판단력을 확인해보자.


1. 가족관계등록부를 떼보면 진위를 금방 알 수 있다고?

청와대나 조선일보가 임모 여인 아들의 가족관계등록부에 채동욱 이름 석자가 있는지 없는지 몰라서 보도를 안했을까? 아, 개인정보에 대한 준법정신이 너무나 투철해서 볼 수가 없다고? 그래서 혈액형 드립 날리고 학적부까지 들여다보고 실명을 공개하고 그랬구나. 혹시 가족관계등록부 이미 다 확인해보고 그런거 없다 쪽으로 추리력이 발휘되지 않으시는가?

그리고 가족관계등록부에 나오는게 아무것도 없어봐야 <아버지가 채동욱인거 숨기려고 수를 썼겠지> 하실거 뻔히 다 안다. 어차피 유전자검사 아니면 그 어떤 사실도 인정하지 않고 의심의 눈길을 거두지 않을 분들이 가족관계등록부 드립은 왜 치는지. 빈곤한 추리력 자랑하고 싶으신건가?



2. 유전자검사를 받기 위해 채동욱은 빨리 임모 여인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고 압박하라고?

채동욱이 임모 여인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 어쩔 수 없이 유전자검사를 받게 되니 고소안하고 뭐하냐고 난리시다. 이건 뭐. 임모 여인이 친자임을 부인하는 현재 정황상 임모 여인은 채동욱의 고소 사실을 순순히 인정하고 벌금형을 받든지 손해배상을 하든지 할게 뻔하다. 유전자검사는 개뿔. 법적으로 유전자검사를 하게 하려면 임모 여인이 명예훼손 혐의를 부인하고 나아가 자신의 아들이 채동욱의 아들이라고 주장해야만 가능하다. 그게 아니면 판사가 무슨 수로 유전자검사를 받게 하나?

그리고 임모 여인이 혐의를 순순히 인정하는 바람에 강제적인 유전자검사가 불발되면, 조선일보나 길벗님등이 어떻게 나올지는 뻔하다. 둘이서 짜고치는 고스톱!!!  양심에 손을 얹고 아니라고 말해보시기 바란다. 어차피 유전자검사도 불발될 게 뻔하고, 재판 결과를 믿어주지도 않을거면서 쓸데없는 방법을 왜 요구하는지? 시간만 끄는거다. 이 사건의 본질이 임모 여인 벌금 때리는 것이었나? 세상물정도 모르고 법률다툼의 결과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전혀 모르는 문외한이거나, 상황판단력이 빵점이거나. 도대체 무슨 근거로 채동욱이 임모 여인을 고소하면 유전자검사가 성사될거라고 주장하는지 설명 좀 해주셨으면 좋겠다.



3. 채동욱이 조선일보에 유전자검사 절차 협의를 제안한건 쓸데없는 짓거리라고?

님들이 요구하는대로 채동욱이 임모 여인을 압박해서 아들을 미국에서 데려와 유전자검사를 한다 치자. 조선일보가 순순히 그 결과 믿어주나? 자신들이 과정을 감시할 수 없었으므로 못 믿는다 할것이다. 현재 이 사건의 의혹제기자는 공식적으로 조선일보가 유일하다. 따라서 유전자검사 절차와 방법은 조선일보와 합의한대로 해야만 비로소 쌍방이 결과에 승복할 수 있고, 그것이 논란을 잠재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이것 말고 다른 방법이 있으면 알려줬으면 좋겠다. 임모 여인을 설득하는건 그렇게 어려운 문제는 아니다.

현재 채총장은 조선일보에 검사절차를 협의하자고 제안했고, 조선일보는 가타부타 말이 없다. 조선일보가 왜 저러는지 합리적으로 설명 좀 해주시라.

그럼에도 내 추론의 결과와는 상관없이, 나는 여전히 채총장의 혼외자가 사실일 수도 있다는 일말의 가능성을 전혀 부인하지 않는다. 박원순 아들의 병역기피 의혹사건에서도 보았듯이, 의혹제기자들은 합리적이었지만 실제 결과는 반대였기 때문이다. 

국정원의 정치개입사건 때 결정적인 증거가 없으니 정황만으로 의혹제기하는건 진영논리라면서 벼라별 구차한 논리로 악착같이 쉴드치던 분들이, 이번 채총장 사건때는 열심히 정황만으로 소설쓰면서 채총장의 친아들이 확실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이중잣대를 그 분들의 진영논리말고 이해할 수 있는 방법이 있으면 알려주시길 바란다. 여려차례 물어봤지만 답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