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드라마 황금의 제국이 방영중인데요 전에 추적자를 쓴 작가와 감독이 만드는 드라마입니다.
이번에도 추적자 못지 않게 재미있고 잘 만든 드라마인데 아쉽게도 인기를 끌지는 못하네요
아마 주식이나 경제학적 지식이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어렵게 느껴져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쨋든 그 드라마에 나오는 대사에 이런말이 있습니다

아침 식탁에서 수천억짜리 백화점이나 기업이 왔다 갔다하고 수백억의 손실을 보아도 꾸중 몇마디면 끝나는 곳이 바로 그곳 황금의 제국이라고
그 드라마를 보면 정말 수백억 수천억이 그냥 서민들이 수십만원 이야기하듯 말해집니다.

그런데 오늘 저는 또 다른 의미에서 황금의 제국 그러나 실상은 거품의 제국을 보았습니다
드라마에서 수천억이 오고가지만 그것의 가격은 실제적이지요
그런데 오늘 본 현실의 강남에서는 이중적인 가격이더군요
같은 물건을 다른 곳보다 다섯배 열배 비싸게 팔고 또 사가는 곳이 강남이더군요

오늘 강남 현대 백화점에 갔었는데요
이게 강남이구나 하는 생각을 처음으로 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사는 곳에서는 특품 5키로 한박스 포도가 12천원 하는데  강남에서는 2키로가 2만몇천원 하고 복숭이 최상품이 3만원 하는데 강남 백화점에서는 한개에 팔천원 하더군요
품질은 박스당 3만원 열개들이가 훨 낫습니다

인터넷에서 10만원에 다섯개하는 애플망고가 한개에 5만원 하고요
입이 벌어지는데 그걸 사간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걸 파는 점원들은 120만원짜리 월급을 받는 사람들이라는 것이지요

우리나라의 부가 집중되고 부의 상징이 된 강남
이미 집값은 거품이 낀지 오래된줄 알았지만 생활물가조차 거품이 이렇게 많이 낄줄은 몰랐습니다
대전에서는 백화점에 가도 물건을 살 돈은 없어도 입이 벌어질 정도의 가격은 아니었는데 강남은 입이 딱 벌어지더군요
저렇게 비싼 돈을 주고 사먹기 위해 돈벌이에 몰두하고 황금을 쫒아서 살아가는 강남 사람들

이 황금의 제국을 만들고 누리는 사람들이 바로 강남 사람들이고 그들은 그들이 만든 거품속에서 허우적 거리다 어느날 거품이 꺼지면
벌거벗은 욕망의 실체를 보게 되겠지요
36만원짜리 과일 선물셋트
시중에서 한개 6-8천원하는 메론이 4개에16만원

CAM00473.jpg CAM00474.jpg CAM00475.jpg CAM00476.jpg CAM00477.jpg CAM00478.jpg CAM00479.jpg CAM00480.jpg CAM00481.jpg CAM00482.jpg CAM0048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