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제가 적시한 것처럼 농협의 해킹사건은 헤프닝으로 끝났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도 똑같은 양태의 미확인 보도가 줄을 잇는군요.


이석기 밀입국 의혹에 대하여 자, 어느게 진실일까요? '출처원 보호'라는 언론자유의 보장을 악용하여 '관련자'라는 익명으로 소설 써대기를 하는 것은 이번에도 여전하군요. 


국정원은 경기동부연합 인사의 밀입북과 관련한 유력한 증거를 확보해 관련 수사를 벌이고 있으며 이 의원과 함께 경기동부연합 지하조직으로 알려진 RO의 북한과의 연계성을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세계일보)


[내란음모 수사] “경기동부연합 6~7명 최소 2차례 밀입북 포착”

통합진보당 내란음모 혐의 수사의 핵심 대상인 경기동부연합 인사 6~7명이 2011년 이후 최소 2차례 밀입북한 정황을 포착해 공안 당국이 수사 중인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이들은 탈북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루트를 통해 중국을 거쳐 북한에 들어갔으며, 남한에 돌아온 직후 경기동부연합 조직원 등이 참가한 비공개 회합을 두세 차례 가진 것으로 공안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이 회합의 녹취록도 확보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 당국 관계자는 “2011년 9~10월과 지난해 2~3월 경기동부연합 인사 6~7명이 두세 명씩 나눠 입북한 걸로 안다”며 “이들이 중국에 간 것은 출입국 기록으로 확인됐고 중국에서 북한으로 넘어간 건 탈북자 정보원 등을 통해 파악됐다”고 29일 밝혔다. 국가정보원 등 공안 당국은 지난해 초 꾸린 합동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이들의 행적을 추적하며 입북 사실을 파악했다. 이 관계자는 “이들이 고정간첩 2명의 도움을 받아 입북한 정황도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국민일보)


[단독] 이석기 의원 측근, 북한 고위직과 접촉 정황 포착

이석기 의원에게 적용된 내란음모는 내란죄 자체가 워낙 크기 때문에 음모만으로도 처벌할 수 있다고 보는 범죄입니다. 이런 이 의원의 측근 인사가 중국에서 북한 고위직과 접촉한 정황이 공안 당국에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략)

또 국정원은 이 의원의 선거광고 대행사인 CNP 산하 회사의 관계자가 중국에서 북한 고위급 인사와 접촉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특히 이 관계자가 수 년간 북한 고위직과 연락했던 증거 자료를 중국을 통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JTBC)


도대체 어디가 맞는 이야기일까요? 한쪽은 '북한 밀입국', 다른 한쪽은 '중국을 거쳐 북한 입국' 그리고 또다른 한쪽은 단독이라면서 단지 '중국에서 북한 고위급 인사와 접촉한 정황'이라고만 보도하니 말입니다.


그리고 뱀발... 어제 제가 관련법률을 들어 이석기는 유죄다...라고 하는 내용과 같은 주장이 나왔네요.

[김주덕/변호사 : 다른 형법의 일반 범죄와 달리 내란죄 살인죄와 같은 중요한 범죄는 음모행위 자체만으로도 가벌성이 있다고 보는 것이죠.]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