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에 개봉한다는 얘기가 있던데, <비포 선 라이즈> 이래 이렇게 남녀주인공이 잘어울리는 영화를 본 적이 

없고 <레드> 이래 이렇게 여주인공이 온통 가슴을 채웠던 영화를 본 적이 없다. 영화에 두 번인가 나오는 위 

노래는, 영화를, 그리고 그녀를 꼭 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