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공천을 두고 박성효 의원(전 시장), 이재선 전 의원 등과 치열하게 공방을 벌이던 염홍철 시장이 돌연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95년 1기 선거부터 계속 출마하며 시장직에 대한 강한 집착을 보였던 그였기에 그의 불출마 선언은 매우 뜻밖입니다.
그가 몸담고 있던 선진당이 새누리와 합당하며 자연스레 새누리 소속이 되었지만
박근혜가 당 대표시절 칼까지 맞아가며 대전을 외치던 그 상대 후보가 염홍철이었던걸 생각하면...
어찌보면 당연한 수순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저는 막판에 공천 배제되고 무소속 또는 안철수당으로 출마해서 
본인이 당선되진 않더라도 새누리 당선을 막는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전혀 틀린 예측이 되어 버렸네요

결국 새누리 대전시장 후보는 박성효 의원이 차지할 가능성이 높아졌고
박성효 의원의 원래 지역구인 대덕구 보궐선거에는 정용기 현 대덕구청장이 출마할 가능성이 높아졌네요
사실상 민주당 후보가 될 권선택과의 대결이 어떻게 진행될지 흥미진진합니다

또한 이 불출마가 새누리가 선진당 출신을 어떻게 보느냐를 두고도 말이 많아질것 같긴 하네요...
선진당 출신들은 염시장이 불출마함에 따라 충남지사 후보를 달라고 요구할거 같은데
이런점을 봐선 이명수 의원이 더 유리해질듯도 한데... 안희정 입장에선 본인에게 조금 유리해지지 않을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