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안철수가 민주당에 입당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봅니다. 사실 지금 상태로 안철수가 민주당에 입당한다는 것은 사실상 몰락하겠다고 선언하는 것으로 봐야되기 때문입니다. 

물론 대권세력으로서의 친노는 사망했습니다. 과거 친노 주자들의 지지율을 합하면 비노 주자들을 능가했지만 이제는 반대가 되었습니다. 존재감이 길거리에서 나눠주는 물티슈와 다를바 없는 손학규 지지율이 최소한 8%입니다. 손학규가 노빠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테니 손학규 지지층은 안철수는 못 미덥지만 노빠들은 싫은 비노 지지층으로 판단하는 것이 합리적일 겁니다. 

그런 의미에서 안철수는 일단 독자대오로 나서서 재보선을 치르는 것이 합리적입니다. 만약 여기서 실패한다면 정치 관두는 것이 합리적입니다. 아니면 정말 민주당에 들어가서 암중모색을 생각할 수 있으나 그건 일단 나중 문제입니다.

그러나 일단은 독자적으로 따로 나서서 본류가 되는게 정답입니다. 이기거나 확실한 2등이 되면 됩니다. 


저는 여기에 호남의 합리적 선택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문재인을 선택한 것이야 지나간 일이라고 쳐도 요즘 호남은 약간 깨시화 되는 경향이 있는데 그러다보니 일부 비노 지지층에서도 안철수가 촛불을, 양비론이 아니라 과감한 발언을 같은 뻘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촛불? 그딴거 왜 듭니까. 도둑맞았다는 놈은 "도둑맞은게 아니라 치안이 나빰심더" 이러고 있고, 정작 도둑맞은 놈 친구들만 도둑 맞았다고 하고 있어요. 이런 생쇼에 왜 끼지요. 그리고 과감한 발언 그러는데 사실 돌이켜보면 안철수의 발언이 민주당 공식발언과 그렇게 톤이 다른 적이 없습니다. 노걸레나 노마이가 요구하는 것은 거의 일개 친노 초선 비례가 발악하듯 하는 것을 하라는 것인데 이건 뭐 문재인을 위해 똥이나 치우다가 죽으라는 말입니다. 

막말로 국정원이고 대북강경책이고 나발이고 지금 이런거 따질 때가 아닙니다. 막말로 개성공단이 닝구인 저하고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안철수의 김대중 수준의 인물도 아니고 그렇게 될 수도 없지만 김대중이 박정희 추모행사에 참여했다고 호남에서 사쿠라 김대중이라고 고래고래 욕을 했다면 김대중이 대통령이 됐겠습니까. 


안철수는 이기는 정치를 하는 것이 정답입니다. 그 와중에 욕을 먹는다 먹어도 되지요. 정치는 욕을 먹는게 일상입니다. 멍청한 노빠, 혼자 박자 틀리는 자칭 비노 이런 사람들이 뭐라고 씨부리던 안철수는 이기는 정치를 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