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은 주말부부도 아니고 월말부부인 그녀와 그녀의 남편이 한달만에 같은침실에서 잠이 드는날이었다
이제 신혼6개월밖에 안된 그들에게 오늘은 놓칠수없는 날인것이었다
누가 말하지않아도 눈만 마주쳐도 침대로 뛰어들수밖에없는 그런날이었는데...

이 산통이 깨진것은

시아버지의 격려전화때문이었다

"어 그래 며늘아가야 오늘 니 남편오는날이지? 그래 한달동안 참느라고 혼났을텐데 오늘 간만에 아주 씐나게 섹스하거라! 카르페디엠!!!!! 나 시아버지는 너희의 섹스를 응원한단다. 아 혹시 질청결제 떨어졌니? 내가 이따 사갈까? 참 콘돔은 쓸거야? 없으면 그것도 사가??"


아주 당연한소리도 때와장소,상대방을 가려가며 하지못하면 ㅄ소리를 듣는법이다
그 아들부부가 그날 섹스를 하기로 마음을 먹었었든 아니었든 상관없이